이보라미 전남도의원, ‘초등생 아침 간편식’ 지원 사업 선정
이보라미 전남도의원, ‘초등생 아침 간편식’ 지원 사업 선정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09.19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부 공모사업, 영암지역 3개 초등학교, 총 906명 제공
이보라미 전남도의원(정의당. 영암2).
이보라미 전남도의원(정의당. 영암2).

전남도의회 이보라미 의원(정의당, 영암2)은 지난 제33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전남 도내 초·중·고 학교 학생들에게 무상 아침급식 시행을 내년 3월부터 아침 간편식으로 실시하겠다는 전남도 교육감의 약속을 받아 냈었다.

이에 도교육청은 이 의원의 약속사항 이행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쌀 가공식품을 이용한 아침 간편식 사업에 공모사업을 신청했고, 영암관내 3개교(용당초·삼호서초·대불초)에서 올 9월부터 11월까지 주2~3회 학교별 급식시설 상황에 맞춰 아침 간편식을 제공하고 있다.

이 의원은“전남은 맞벌이 부부가 58%에 달하고, 농민이 20%, 한부모나 조손 가정이 많은 등 아이들이 아침을 먹고 싶어도 먹지 못하는 환경에 있어 아침 간편식 지급을 통해 아이들의 건강과 학습 성취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쌀이나 지역 농산물 소비 확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내년부터는 도내 전체 학생들에게 아침 간편식이 꼭 실시되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