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병원, ‘정신건강 증진시설 인권교육’ 실시
조선대병원, ‘정신건강 증진시설 인권교육’ 실시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9.1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대병원(병원장 배학연)은 18일 오후 1시 2층 하종현홀에서 국립나주정신병원 소속 전문강사를 초청해 ‘2019 정신건강 증진시설 종사자 인권교육’을 실시했다.

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51병동(정신건강의학과 입원병동), 원무팀 등 의사, 간호사를 포함한 정신장애인 관련 보건의료종사자 1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날 교육은 정신보건 분야의 최신 인권 동향을 다뤘다.

특히 ▲ 정신건강복지법의 목적 ▲ 인권침해사례 ▲ 인권실천사례 등 법과 제도 측면에서 바라본 정신건강 증진시설에서의 각종 사례를 통해 정신장애인 인권 및 권익을 향상시키는데 주안점을 뒀다.

이번 교육을 통해 조선대병원은 광주 및 전남 지역의 정신장애인들의 인권을 강화하고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치료가 가능토록 정신건강 증진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인권교육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