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중학교 학생의회, 일본제품 불매운동 동참
광주 중학교 학생의회, 일본제품 불매운동 동참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09.1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8개 중학교 모인 광주서부중등학생의회, 18일 3차 회의서 결의

광주광역시교육청 서부중등학생의회가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

광주광역시서부교육지원청(이영주교육장)은 지난 18일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 학생의회실에서 광주 58개 중학교 학생의회 의원 65명을 비롯한 지도교사 등이 참가한 가운데 ‘2019서부중등학생의회’를 개최했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 제공

이날 의회는 사전에 안건 제안을 받아 서부중등학생의회 의장단의 사전 안건 협의회를 거쳐 ‘역사 바로 알기 프로젝트’를 제3회 학생의회 심의 안건으로 채택해 진행했다.

서부중등학생의회 의원들은 일본이 과거 만행에 대한 진정한 반성과 사죄 없이 경제 보복을 하고 있어 온 국민이 일본 불매 운동을 하고 있는 시점에 중학교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실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띤 토의‧토론을 펼쳤다.

그 결과 선정된 실천 방안으로 ‘위안부 할머니께 편지쓰기', '무심히 사용하는 일본어를 우리말로 바꿔 학생들에게 안내하기', '위안부 할머니를 기억하는 팔찌 나눠주기'가 채택됐다. 서부 관내 중학교에선 3가지 내용을 실천하고, 그 결과를 광주광역시교육청 민주인권교육센터 홈페이지 중학교 의회(서부)에 공유하기로 했다. 더불어 온 국민이 참여하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에도 적극 참여하기로 뜻을 모았다.

정성훈(서광중학교 3학년) 서부중등학생의회 의장은 학생의회 의원들이 직접 제안한 안건에 대해 심층 토의를 통해 결정한 실천 방안들이 각 학교에서 실천돼 '역사 바로 알기'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광주서부교육지원청은 학생의회에서 도출한 회의 결과와 실천 과제를 학교교육 활동에 반영할 수 있도록 서부 관내 중학교에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번 결의에 참여한 58개 중학교 학생 수는 올해 3월 기준 2만 9672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