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소방, 태풍 피해 농가 일손 돕기 구슬땀
전남소방, 태풍 피해 농가 일손 돕기 구슬땀
  • 박인배 기자
  • 승인 2019.09.1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신안 압해읍 낙과 농가 지원

전라남도소방본부(본부장 변수남)가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과수농가 돕기에 팔을 걷어 붙였다.

전남지역에서는 이번 태풍이 기록적인 강풍을 동반, 농업 분야 피해 면적이 6천52ha에 달했으며, 이 가운데 벼 쓰러짐 4천842ha, 과수 낙과 1천203ha로 잠정 파악됐다.

이에 전라남도소방본부는 11일 본부 직원 56명, 목포소방서 직원 24명 등 총 80명을 동원해 신안 압해읍 피해 농가를 찾아 낙과를 치우고, 농작물을 정리하는 등 농가가 신속하게 일상생활에 복귀하도록 지원했다.

전라남도소방본부는 태풍특보가 발효된 6일부터 특별경계근무 체제에 돌입해 소방공무원 1천336명, 장비 469대를 투입해 시설물, 가로수 등 444건의 안전 조치와 2개소 배수 지원 등 소방활동을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