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엄사 영성음악제- '화엄음악제' 개최
화엄사 영성음악제- '화엄음악제' 개최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19.09.09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화장(華藏)'주제로 황호준 음악감독이 연출
오는 27~28일, 27인조 악단, '화엄 앙상블' 공연
부대행사, '화엄음악제 특별영화상영회' 등 개최

음악을 매개로 하는 예술적 제의를 통해 의식을 전환하는 국내 유일의 영성 음악 축제인 화엄음악제가 오는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전남 구례군 화엄사에서 펼쳐진다.

종교와 이념을 뛰어넘어 예술로부터 추구하는 영성을 통해 대중과 정신적 교감을 나누는 화엄음악제는 천년고찰인 화엄사와 지리산의 자연을 배경으로 독창적인 무대연출과 고유한 정서로 타 음악축제와는 차별화 된 특별함을 지니고 있다.

2019 주제어 '화장(華藏)'

올해로 14회를 맞이한 화엄음악제는 매년 그 해 음악제의 주제어를 선정하여, 장르와 국적을 초월한 세계 각국의 아티스트들이 그 주제어에 맞는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구현해 왔다.

올해 화엄음악제의 주제어는 '화장(華藏)'이다. 화엄사 내 보제루에 걸려 있는 편액에 쓰여 있기도 한 문구로 불교에서 그리는 이상 세계의 모습인 화장세계에서 비롯된 단어이다.

이번 주제를 통해 힘들었던 일상의 마음을 털어버리고, 내면의 의미를 발견하며 이러한 행복을 마음에 담아 화사한 세계로 나아가자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올해의 위촉 작곡가로는 황호준(음악감독, 작곡가)이 선정되었다. 2013년 국악대상 작곡상 수상자이도 한 황호준은 국악실내악부터 관현악, 서양오케스트라, 재즈앙상블 등 장르를 넘나드는 활발한 작품 활동을 보여주며 평단과 관객들로부터 동시에 호평을 받고 있다.

주제어에 맞게 작업된 헌정 작품은 경기민요 최수정, 판소리 방수미를 비롯하여 위드스트링 앙상블, 재즈피아노의 송지훈, 하모니카, 아코디언, 아이리쉬휘슬 권병호 등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으로 결성된 27인조 <화엄앙상블>을 통해 본무대인 화엄콘서트(9월 28일, 토, 저녁 7시)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화엄음악제는 신진예술가 발굴을 위해 2017년 화엄레지던시를 개최한 바 있으며, 기성예술가들과 신진예술가들의 협업 무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

올해는 지난 6월 ‘화엄사 템플스테이’의 지원으로 <2019 국악대학전> 합숙 워크숍을 정가악회와 함께 진행하였으며, <2019 국악대학전> 본 공연에서 ‘내일의 예인’으로 최종 선정된 학생은 정가악회, 악단광칠, 밴드 둘다와 함께 27일 여는 마당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다양한 부대 행사

또한 화엄음악제에 더욱 다채롭게 화엄음악제- 영성음악 주간을 이어갈 수 있는 부대 프로그램이 신설되었다.

음악제 1주일 전인 19일과 20일에는 한국영상자료원의 <찾아가는 영화관> 후원으로 영화음악감독과 함께하는 화엄음악제 특별영화상영회가 개최된다.

오는 19일에는 <다시 태어나도 우리> (감독: 문창용, 음악: 방준석), 20일에는 <오버 데어> (감독: 장민승, 음악: 정재일)가 각각 상영되며, 영화 상영 후에는 전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홍효숙의 진행으로 감독 및 음악감독과의 대화가 이어질 예정이다.

여는 마당과 화엄콘서트가 열리는 27일, 28일 성보박물관 앞에는 <마음챙김, Mindfulness stage>이라는 텐트무대가 신설되어 전자음악(즉흥연주), 현대무용, 명상, 오디오 북 감상 프로그램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 밖에 성보박물과 보제루에서는 김광길 작가의 <연잎 이야기 展> 기획 전시가 9월 20일(금)부터 10월 10일까지 열리며 전시 오프닝은 9월 20일(금) 오후 4시 성보박물관에서 열린다.

또한 <착착스튜디오>의 김대균 소장과 함께하는 건축투어(몸과 건축) 등 다채로운 관객 참여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남부사무소가 마련하는 가족 단위 관람객을 위한 부대 프로그램도 준비 중이다.

지리산국립공원 지정 50주년이었던 2017년부터 화엄음악제를 꾸준히 후원해 온 국립공원공단은 탐방객을 위한 체험 프로그램 운영과 조형물 설치 등으로 관람객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