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공원 특례사업' 광주시 압수수색…"혐의 소명"
'민간공원 특례사업' 광주시 압수수색…"혐의 소명"
  • 광주in
  • 승인 2019.09.05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전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해 광주지검이 광주시청 공원녹지과, 감사위원회, 행정부시장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사진은 압수수색에 협조하는 광주시청 공무원들. 2019.9.5 /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광주=뉴스1)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2단계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광주시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5일 광주시와 광주지검 등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쯤부터 수사관을 보내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행정부시장실과 환경생태국, 감사위원장실, 감사위원회 사무실, 시의회 의장실, 세종시에 있는 한 정부종합청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일부 관계자들의 휴대전화 등도 압수하는 한편 압수수색 현장에서 디지털 포렌식으로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상황이다.

세종시 한 정부종합청사는 공직자들에 대한 메일이 보관돼 있어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압수수색은 특정검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진행됐다.

검찰은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해 각종 의혹이 있다는 광주경실련의 고발장이 접수돼 수사를 벌이고 있다.

고발 내용은 광주시 민간공원특례사업 제안서와 평가결과 보고서 유출, 우선협상대상 선정 과정의 이의제기 수용 의혹, 특정감사 실시 배경 이유, 광주도시공사 중앙1공원 사업자 반납 등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수사팀을 배정해 감사 관련 서류를 확보하는 한편 공무원 등 관련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은 확보한 감사자료 등에 대해 미흡한 부분이 있어 강제수사로 전환했다.

검찰은 이번 사건의 성격상 특수부에서 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해 전날 사건을 특수부로 배당했다.

검찰 관계자는 "고발장 접수와 관련해 수사를 진행했는데 압수수색을 진행할 정도의 혐의가 소명됐다"며 "다만 추가로 누가 수사대상인지 등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지난해 11월8일 민간공원 2단계 사업 5개 공원 6개 지구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지만 일부 탈락업체들의 이의 제기와 평가 과정의 불공정성, 선정 결과 사전 유출 등의 논란이 일었다.

이에 광주시 감사위원회가 특정감사에 착수했고, 일부 부적정한 내용이 사실로 확인돼 재평가를 통해 2단계 우선협상대상자 6곳 중 중앙공원 1지구와 2지구 등 2곳을 변경했다.

중앙공원 1지구 광주도시공사는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자진 반납하면서 2순위인 ㈜한양이 선정됐고, 중앙공원 2지구는 우선협상대상자가 금호산업㈜에서 ㈜호반으로 바뀌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