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15일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전남도, 15일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 박인배 기자
  • 승인 2019.08.15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는 15일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열어 도민과 함께 진정한 극일을 이뤄나갈 것을 다짐했다.

경축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독립유공자 유족 및 광복회원, 기관․단체장, 군․경, 공무원, 학생, 도민 등 9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광복회 기념사, 포상 수여, 도지사 경축사, 경축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김명관 광복회 목포시 유족회장의 만세삼창 때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이겨내고 새로운 전남의 천년을 만들어갈 것을 다짐하는 구호를 다함께 외쳐 경축식 의미를 더했다.

또한 극단 다함의 ‘그날’ 경축공연은 독립운동가의 희생 끝에 맞이한 광복을 기뻐하며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희망의 미래를 선언하는 내용으로 꾸며져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경축식에서는 또 국권회복을 위해 순국한 전남지역 독립운동가 고 모재명님, 고 장영안님, 고 한상엄님, 고 장태중님, 네 분에게 대통령표창이 추서돼 유족들에게 수여됐다.

모재명님, 장영안님, 장태중님은 함평출신으로 함평 해보면 장날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다 체포돼 옥고를 치렀다. 한상엄님은 해남출신으로 영암에서 야학 강사로 학생들에게 반제사상을 가르치고 공동 경작을 위한 소작상부회원으로 활동하다 체포돼 옥고를 치렀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경축사를 통해 “일제에 국권을 빼앗긴 기나긴 어둠 속에서 의향 전남을 비롯한 전국에서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선열들의 뜻을 기리기 위해 ‘항일독립운동기념탑’과 ‘남도의병역사공원’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또 “일본의 적반하장격 수출 규제 강화조치에 대해서는 정부 대응에 발맞춰 관련 산업 피해 최소화, 전남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 도민과 함께 진정한 극일(克日)을 이뤄내는 기회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