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하면 두배로’…일하는 청년의 삶 지원한다
‘저축하면 두배로’…일하는 청년의 삶 지원한다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8.07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올해 두 번째 ‘청년13(일+삶)통장’ 모집

광주광역시가 일하는 청년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생활안정 지원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광주시는 임금소득이 낮은 근로청년의 생활안정을 돕기 위해 소액의 단기 저축을 지원하는 ‘청년13(일+삶)통장지원사업’ 참여자를 18일까지 모집한다.

청년13(일+삶) 통장은 청년이 매월 10만원을 10개월 동안 저축하면 시가 100만원을 더해서 200만원의 저축을 마련해주는 통장사업이다. 저소득 근로청년의 소액 단기 자산 형성과 근로·생활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지난해 200명을 모집한 청년비상금통장 지원에는 2589명이 신청하고, 올해 160명을 모집한 청년13(일+삶)통장은 1038명이 신청하는 등 지역 청년들의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광주시는 이번 추경예산에 편성된 5억원으로, 통장지원사업의 목표를 고용으로의 안정적인 이행과 사회진입 촉진으로 정하고 최소한의 생활안정을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참여 대상은 광주에 거주하는 만 19세부터 34세까지의 근로청년이다. 세금을 포함해 최근 3개월간 평균급여 근로소득이 61만2102원 이상 174만5150원 이하인 청년이 신청할 수 있다.

신청기간은 9일부터 18일까지 공휴일 포함한 10일간이며, 시 홈페이지 고시공고 또는 청년금융복지지원센터 누리집(www.13account.or.kr)에서 신청서 등을 내려받아 작성한 후 필요서류와 함께 청년금융복지지원센터 누리집에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자격조건 신청자가 지원인원을 초과할 경우, 공개추첨을 통해 총 320명을 선발하고, 최종선정자는 22일 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에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