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맛 곡성 삼기 흑찰옥수수 인기
추억의 맛 곡성 삼기 흑찰옥수수 인기
  • 박인배 기자
  • 승인 2019.07.1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찰지고 구수한 맛이 일품, 단골 고객 많아 생산량 50% 직거래로 판매

본격적인 출하기를 맞은 전남 곡성 삼기 흑찰옥수수에 대해 전국 각지로부터 주문이 쇄도하며 지역 농가가 활기를 띠고 있다.

옥수수는 전문적으로 재배하는 지금과 달리 고추, 깨, 콩 등을 심은 밭의 두렁에 심는 부수적인 작물이었다. 따라서 생산량이 많지 않아 여름철 간식거리로 귀한 대접을 받았다. 

전남 곡성 삼기 흑찰옥수수.
전남 곡성 삼기 흑찰옥수수.

특히 50대 이상은 마루에서 모기에 물리며 먹었던 옥수수의 맛의 추억을 하나쯤 공유하고 있다. 옥수수가 단순한 먹거리가 아닌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매개가 되기도 하는 것이다.

옥수수를 떠올리면 대부분 노란 색을 생각하지만 옥수수는 흰 색, 자주색, 얼룩색 등 다양한 색의 품종으로 발전되어 왔다. 그 중 삼기면에서 재배되고 있는 자주색 흑찰옥수수는 찰지고 구수한 맛이 뛰어난 것으로 유명하다. 누구나 한 번 먹어보면 자연스럽게 고정 고객이 되는 까닭에 재배 농가에서는 생산량의 약 50%를 직거래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