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5개구청 공무직노조, 24일부터 총파업 돌입
광주 5개구청 공무직노조, 24일부터 총파업 돌입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06.20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직 차별 해소. 퇴직금 제도 개선.성실교섭 촉구
지난 17일부터 5개구청장실 앞서 침묵시위 진행 중

광주전남자치단체공무직노동조합(이하 ‘공무직노조’) 5개구청 지부(위원장 나용엽)가 오는 24일부터 퇴직금 제도 개선 등을 촉구하며 총파업에 나선다.

공무직 노조는  4년여간 217차 교섭 끝에 의견접근이 어렵자 지난 5월 17일 전남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신청을 했으며 이달 5일 임시총회에서 공무직 차별과 퇴직금 제도 개선, 시간끌기 불성실 교섭을 내걸고 90.2% 투표율에 79.5%의 찬성률로 쟁의 돌입을 결정한바 있다.

광주전남 자치단체공무직노조(지부장 나용엽) 소속 광주 북구청 공무직노동자들이 20일 오전 북구청장실 앞에서 침묵시위를 펼치고 있다. ⓒ광주전남공무직노조 제공
광주전남 자치단체공무직노조(지부장 나용엽) 소속 광주 북구청 공무직노동자들이 20일 오전 북구청장실 앞에서 침묵시위를 펼치고 있다. ⓒ광주전남공무직노조 제공

노조는 "5개 구청 공무직이 요구하는 내용은 한 사업장에서 차별처우를 하지 말아달라는 요구와 약속에 따른 성실교섭 요구"라며 "임금, 인사, 복지제도의 사각지대에서 차별 받고 있는 공무직은 20년을 일해도 퇴직금이 1억(약8천여만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5개 구청 공무직 중 환경미화원은 퇴직금누진제가 적용되고, 청원경찰은 공무원 연금이 지급되며 심지어 광주광역시청 공무직은 이미 지난해부터 퇴직금 누진제가 적용되고 있다는 것. 

또 노조는 "사업장내 온갖 힘들고 더러운 일은 도맡아하면서 모성보호, 휴가제도, 병가 제도에서 공무원과 차별, 공무직간 차별을 일삼는 구청은 직장내 복지 서열을 만들어 소외감을 부추기고 있다"며 노동환경의 열악함을 들었다. 

공무직노조는 "오는 24일 광주남구청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갖고 무기한 파업과 단식농성, 천막농성에 돌입한다"며 "현재 단식 중인 나용엽 위원장에 이어 24일부터 한미애 수석부위원장도 무기한 단식농성 투쟁을 전개한다"고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