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허진 교수 개인전
전남대 허진 교수 개인전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6.12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억의 다중적 해석’ 주제로
6월 12~30일 서울 통인화랑
남농 장손, 운림산방 화맥 5대손

전남대학교 허진 교수의 개인전이 12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인사동 통인화랑에서 열린다.

‘기억의 다중적 해석’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회에서 허 교수는 작가의 다층적 기억을 인문학적 입장에서 재해석하면서 회화적으로 평면에 풀어낸다.

인간의 기억은 불확실성을 띠고 있다는 전제 아래서 기억의 축적이 곧 역사이며 또한 역사가 개인의 자의적 해석에 따라 의미가 달라지는 점에 착안해 전시회를 기획했다.

허진 교수 - '[유목동물+인간-문명 2019-6'
허진 교수 - '[유목동물+인간-문명 2019-6'

특히 유목동물+인간-문명시리즈는 과학문명숭배에서 비롯된 폐해를 치유하고자 하는 환경 친화적 생태론을 기반으로 해 형상화한 연작들이다.

유목동물을 자유롭고 복잡하게 배치하는, 여러 이미지의 나열은 자연과의 상생과 조화를 강조하는 작가의 소망과 열정을 보여준다.

또한 31운동과 임정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이 두 사건의 촉발 연원인 동학농민혁명과 연관된 사실적 이미지들을 유목동물 연작 이미지에 무작위로 오버랩 시키면서 혁명적 분위기를 담은 시대적 단층을 드러내고, 유목적 근대성과 정착적 고루성을 중첩시켜 부조리한 역사를 은유하고 있다.

자연 파괴적 제국역사관과 외세 저항적 민중역사관이 혼재하는 이중길항적 역사에서 벗어나 보다 더 나은 대동적 세상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긍정적인 미래관을 이끌어내려는 작가의 의도가 엿보인다.

한국화의 선도적 역할을 한 남농의 장손으로 전남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허 교수는 그동안 29차례의 개인전과 460여회의 그룹·기획 전시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