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전당 시네마테크, 6월 상영 프로그램 개시
문화전당 시네마테크, 6월 상영 프로그램 개시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19.06.10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당장 직무대리 이진식, ACC)과 아시아문화원(원장 이기표, ACI)은 영화와 미디어아트의 연구, 수집을 맡아온 ACC 필름앤비디오 아카이브에서 상영, 유통, 제작까지 확장한 ACC 시네마테크를 운영하면서 매달 정기 및 특별 프로그램들을 선보이고 있다.

오는 6월에는 작년부터 정기적으로 관객들을 만나온 ‘ACC 필름앤비디오 아카이브 컬렉션’과 ‘커튼콜’프로그램을 다시 선보일 예정이다.

거미의 땅(감독 김동령, 박경태) 작품 이미지.
거미의 땅(감독 김동령, 박경태) 작품 이미지.

작년 ‘ACC 필름앤비디오 아카이브 컬렉션’에서는 세차례 방북을 통해 작품을 완성시킨 유순미 감독의 작품들과 일본 아방가르드 영화계의 거장 아다치 마사오 감독의 작품들을 선보였다.

올해의‘ACC 필름앤비디오 아카이브 컬렉션’은 김곡 감독의 작품들로 시작한다. 한국 영화계에서 괴짜 감독으로 통하는 김곡은 동생 김선과 함께 독립·실험영화부터 장르영화까지 다방면의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

비타협영화집단‘곡사’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진 두 형제 감독은 주류에 편승하지 않고 독자적인 철학과 과감한 연출로 2000년대 초반부터 주목을 받기 시작했으며, 베니스 국제영화제 오리종티 경쟁부문 진출, 벤쿠버국제영화제 용호상 부문 특별언급 등 국제적인 주목을 받아왔다.

한편 사회 부조리 등을 풍자적이면서도 적나라하게 담아낸 작품들로 두 차례 제한상영가 판정을 받아 논란이 된 바 있다.

ACC 필름앤비디오 아카이브는 김곡의 초기작부터 대표작까지 13편의 작품들을 수집하였으며, 주요작 4편이 본 프로그램에서 상영된다. 김곡은 최근 영화의 개념과 역사를 재구성한 800페이지 분량의 저서 『투명기계(갈무리, 2018)』를 발간하였으며, 작년부터 한겨레 신문의 ‘김곡의 똑똑똑’이라는 정기칼럼을 게재하면서 스크린 바깥의 독자들과도 만나고 있다.

오는 21일 진행되는 ‘ACC 필름앤비디오 아카이브 컬렉션-김곡’ 프로그램에서는 상영 후 감독의 무대인사가 이어지며 영화관에서 쉽게 만날 수 없는 작품과 감독과의 만남을 기대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