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납차량 번호판 일제영치 단속 실시
체납차량 번호판 일제영치 단속 실시
  • 광주in
  • 승인 2019.05.20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자동차세 2건·과태료 30만원 이상 체납차량 대상

광주광역시는 22일 ‘2019년 상반기 체납차량 전국 일제단속의 날’을 맞아 자동차세 및 자동차 관련 과태료를 상습 체납한 차량에 대해 번호판 영치를 실시한다.

번호판 영치 대상은 자동차세 2건 이상 또는 차량 관련 과태료 30만원 이상 체납차량으로, 4건 이상 체납차량과 대포차량의 경우 자치단체 간 징수촉탁 제도를 활용해 체납금액이나 차량등록지 여부와 관계없이 영치한다.

단속은 광주시와 자치구, 시민 체납정리반 등 9개 반 48명이 각 자치구별 영치시스템 탑재형 차량과 모바일 차량영치시스템 등을 이용해 주차장과 아파트 단지 등 차량 밀집지역에서 집중적으로 펼친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시민으로 구성된 ‘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과 함께 영치 활동을 집중 전개한 결과 체납차량 2012대의 번호판을 영치하고 10억여 원의 체납세액을 징수하는 성과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