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의회, “황교안 5.18 참석 반대”
광산구의회, “황교안 5.18 참석 반대”
  • 광주in
  • 승인 2019.05.16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 5.18민주묘지 합동 참배 후 성명 발표

시민사회단체에 이어 광주 광산구의회(의장 배홍석)도 16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황교한 대표의 5.18광주민중항쟁 기념식 참석을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배홍석 의장을 비롯한 광산구의원과 의회사무국 직원 등은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5.18민주화운동 희생자 영령의 넋을 기리기 위해 참배했다.

광주 광산구의회(의장 배홍석)가 16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 후 민주의 문 앞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5.18기념식 참석을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광주 광산구의회(의장 배홍석)가 16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 후 민주의 문 앞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5.18기념식 참석을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참배는 추모탑에 헌화와 분향을 시작으로 묵념, 윤상원 열사 묘, 5.18 행방불명자 묘역 참배 순으로 진행했다.

의원들은 참배가 끝난 후 민주의 문에 모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 참석을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배 의장은 성명 발표를 통해“황교안 대표는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을 처벌은커녕 최고위원 자리에 앉혔다. 또한 황 대표는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5.18묵념을 금지하는 훈령을 개정하기까지 했을 뿐 아니라, 진상조사와 역사왜곡처벌법 제정도 무관심과 회피로 일관했다”며 망언 국회의원 제명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협조를 촉구했다.

이어 “광산구의회는 5.18 광주민중항쟁 제39주년을 맞아 그날의 진실과 진상규명을 위해 앞장설 것이며, 오월 영령과 광주시민을 모욕하고 5.18의 숭고한 가치를 농락한 행위에 대한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 없이 기념식에 참석하고 묘역 참배를 한다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황 대표의 기념식 참석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성 명 서 [전문]

반성과 사과 없는 황교안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을 반대한다.

5·18 기념식을 참가하고자 한다면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는 망언의원의 확실한 퇴출,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대한 구체적 약속, 그리고 오월영령과 광주시민을 모욕하고 5·18의 숭고한 가치를 농락한 행위에 대한 진심어린 반성과 사과를 선행하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2월 5·18민주화운동을 “폭동”, “북한군 개입”, “괴물집단” 운운하며 모욕했다.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는 이런 자들을 처벌은 커녕 최고위원 자리에 앉혔다.

또한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5·18묵념을 금지하는 훈령을 개정하기까지 했을 뿐 아니라, 진상조사와 역사왜곡처벌법 제정도 무관심과 회피로 한걸음도 나아가지 못했다.

황교안 대표의 5·18기념식 참석은 광주에서 해묵은 지역감정을 조장하고 보수세력 결집을 위한 계기로 삼으려는 수작으로 밖에 볼 수 없다.

황교안 대표는 최소한의 예의가 있다면 망언 국회의원 제명 등의 확실한 처벌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적극 협조해야 하며, 살육과 은폐의 역사부터 진심으로 사죄해야 할 것이다.

황교안 대표가 최소한의 책무도 실천하지 않은채 5·18기념식 참석이나 5·18민주묘지를 참배하려 한다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광산구의회는 5·18 광주민중항쟁 제39주년을 맞아 그 날의 진실과 진상규명을 위해 앞장 설 것이며,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리는 39주년 기념식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참석을 강력히 반대한다.

2019년 5월 16일

광주광역시 광산구의회 의원 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