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주먹밥 나누며 희생정신 기려
5·18주먹밥 나누며 희생정신 기려
  • 박인배 기자
  • 승인 2019.05.15 2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본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5·18 계기행사를 실시했다.

전남도교육청은 13일부터 오는 19일까지 5·18민주화운동 기념주간으로 운영하며 전남 각 급 학교에서 자율적으로 계기행사를 갖도록 안내했다.

ⓒ전남교육청 제공
ⓒ전남교육청 제공

이에 따라 학교에서는 학생회 주관 기념식, 국립 5·18민주묘지 답사, 5·18민주화운동 계기수업, 5·18퀴즈대회, 5·18사진전, 5·18레드페스타 참여, 5·18주제 글쓰기, 5·18마라톤대회 참가, 연극 관람 등의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5·18기념재단에서 주관하는 5·18레드파스타 등 다양한 행사에 참여할 계획이다.

전남도교육청도 5·18민주화운동의 역사를 이해하고 그 정신을 계승·실천하기 위해 15일 오전 본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주먹밥 나누기 행사를 실시했다.

더불어 5·18의 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26점의 사진을 본청 현관 및 동편 출입구에 전시하는 5·18민주화운동 기념 사진전을 열고 있다.

주먹밥 나누기 행사에 동참한 장석웅 교육감은“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되풀이 된다”며 “5·18의 숭고한 희생정신이 학생들에게 계승되고 실천될 수 있도록 5·18의 진실을 알리고 교육하는 데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