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민사회, "황교안. 극우단체 광주 오지말라"
광주시민사회, "황교안. 극우단체 광주 오지말라"
  • 광주in
  • 승인 2019.05.1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행사위. 5.18왜곡처벌 광주본부, 15일 기자회견서 입장 발표

극우단체 집회 및 황교안 기념식 참석에 대한 입장 [전문]

“숭고한 5·18민중항쟁 기념식과 추모행사를
욕보이는 행위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

황교안과 극우단체는 광주에 오지마라!”
 

5·18 광주민중항쟁 39주년을 앞두고 광주는 지금 그 어느 해 보다 참담한 심정이며, 오월 유족들을 비롯한 광주시민의 감정도 극도로 날카로워 지고 있다.

한세대를 지나면서 용기 있는 증언자들의 역사적 결단으로 아주 조심스럽게 민감한 진실들이 드러나고 있음에도 진상조사는 한걸음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광주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15일 오전 5.18민주광장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5.18기념식 참석과 극우단체의 광주집회를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심각한 폄훼와 왜곡을 일삼은 자들은 지금도 거리를 활보하고 있으며, 국민 앞에 약속한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은 정치권의 헛구호로 그치고 있다.

이러한 현실이 참으로 부끄러워 오월 영령들을 어떻게 마주할지 막막하기 그지없다.

상황이 이러함에도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5·18 묵념을 금지하도록 훈령을 개정했던 황교안과 자유한국당은 진상조사도, 역사왜곡처벌법 제정도 가로막는 몽니를 부리더니, 5·18을 모욕했던 자들에 대한 처벌은커녕 이제는 당당하게 5·18기념식에 참여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극우단체는 5월 17일과 18일에 충장로와 금남로, 망월동에서 전야제와 국가기념식, 국민대회에 맞춰 맞불집회를 하겠다고 감히 광주시민에게 으름장을 놓고 있다. 이는 제사상을 걷어차겠다는 패륜적 행위가 아닐 수 없다.

‘제 버릇 개 못 준다’고 이미 역사의 뒤안길로 청산되었어야 할 적폐중의 적폐세력이 일시적 지지율 상승에 눈이 뒤집힌 나머지 이제는 숭고한 5·18민중항쟁과 광주를 이념대결의 정치놀이로 농락하고 있다.

인내와 관용도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종북몰이와 이념대결로 국정을 농단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했던 적폐의 본성을 감히 5·18과 광주를 상대로 자행하려는 시도를 우리는 더 이상 바라만 보지 않을 것이다.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5·18역사왜곡처벌광주운동본부는 오늘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그리고 극우단체에 마지막으로 촉구하며, 경고한다.

기념식과 추모행사에 참가하고자 한다면, 망언의원에 대한 확실한 퇴출,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대한 구체적 약속, 조건 없는 진상조사위 구성, 그리고 오월영령들과 광주시민을 우롱하고, 5·18의 숭고한 정신과 가치를 농락한 행위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선행하라!

이에 대한 확실한 답이 없는 기념식 참석과 참배를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으며, 묵과하지도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

우리는 현재 임계점에 다다른 광주시민들의 분노가 어떻게 터져 나올지 모르는 상황임을 분명히 인식하기를 강력하게 경고한다. 5·18행사위와 광주운동본부는 광주시민의 의지와 염원을 대신 할 따름이다.

존경하는 광주시민 여러분! 금남로와 망월동을 인산인해로 만들어 주십시오, 전두환 독재 일당의 가공할 폭력에도 굴하지 않고 오로지 정의와 민주주의를 위해 너나없이 하나가 되어 역사의 재물로 목숨을 바쳤던 오월 영령들과 80만 광주시민들의 순결한 기개를 39주년을 맞이하여 다시 한 번 모아주십시오. 1980년 5월 그날의 시민이 되어주십시오.

2019년 5월 14일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