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민사회, "5·18역사왜곡 처벌법 제정하라"
광주시민사회, "5·18역사왜곡 처벌법 제정하라"
  • 광주in
  • 승인 2019.05.03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왜곡처벌 광주본부, "오월을 기만하는 행위를 절대로 용납 못해"

기자회견문 [전문]

-오월과 영령들을 기만하는 행위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는 것을 밝히며-
‘5·18역사왜곡 처벌법’제정을 마지막으로  촉구한다.

우리는 5·18민주화운동은 촛불항쟁처럼 이 시대의 근본정신이며, 국민주권을 명시하고 있는 헌법 정신의 근간인만큼 5·18왜곡처벌법 제정은 다른 어떤 것보다도 우선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수없이 강조해왔다.

또한 정치권을 향해 5·18왜곡처벌법은 정당간의 협상을 위한 거래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되며, 당리당략에서 벗어나 역사적 결단을 내려 줄 것을 집회나 기자회견을 통해서는 물론 국회와 정당을 직접 방문하여 우리의 확고한 의지를 수차례 전달했다. 

광주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5·18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3일 오후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왜곡처벌법 제정'을 정치권에 촉구하고 자유한국당에 경고하고 있다. ⓒ예제하

우리는 자유한국당에도 5‧18망언의원을 즉각 퇴출시키고 재발방지책 수립에 적극 나서 줄 것을 요구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솜방망이 징계로 국민의 요구를 저버렸다. 재발방지를 위한 왜곡처벌법 개정에도 무관심과 회피로 일관해 왔다.

그런 자유한국당의 황교안대표가 5‧18기념식에 참석하겠다고 한다. 벼룩도 낯짝이 있다. 또 다시 오월영령을 기만하고 모욕하지 말라.

다시 5월이다.
여야 4당 의원 166명이 5‧18역사왜곡처벌법 개정에 함께 발의를 했고, 원내대표들은 5월 18일 전까지 제정 처리하겠다고 국민 앞에 약속했다.

우리는 한 가닥 희망을 갖고 자유한국당의 법치농단도, 몰지각한 일부 보수집단들의 광주를 농간하는 행위도 참고 기다려왔다. 인내는 이미 한계에 다다랐다.

여야 정당은 그 어떤 수사와 변명이 아닌 구체적인 행동과 결과를 국민 앞에 보여주어야 한다. 5·18민주화운동 39주년을 얼마 남겨두고 있지 않은 지금, 우리는 오월과 영령들을 기만하는 행위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는 것을 분명히 밝히며 ‘5·18역사왜곡처벌법’제정을 신속히 처리 할 것을 마지막으로 촉구한다. 

5·18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3일 오후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월과 영령들을 기만하는 행위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며 지유한국당의 5.18폄훼 행태를 경고하고 있다. ⓒ예제하

1. 국회는 국민 앞에 약속한 대로 5월 18일 전까지‘5·18역사왜곡 처벌법’을 반드시 제정하라.

2.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는 5‧18 영령 앞에 사죄하고,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과 진상규명위원회 구성에 협조하라. 그렇지 않으면 국립5‧18민주묘지 참배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3. 우리는 광주정신과 5‧18민주화운동을 욕보이는 보수 적폐세력의 국립5‧18민주묘지 앞 집회와 광주 금남로 집회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

4. 우리는 전국민과 함께 5‧18정신과 촛불정신으로 5‧18진상규명을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다.

2019년 5월 3일

5·18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