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오염물질 수치 조작…시민사회 식지않는 분노
여수산단 오염물질 수치 조작…시민사회 식지않는 분노
  • 광주in
  • 승인 2019.04.24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국가산단 야경© News1

(여수=뉴스1) 서순규 기자 = 대기오염물질 수치를 조작하고 발암물질을 불법 배출한 대기업을 향한 시민사회단체의 분노가 식지 않고 있다.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와 여수시민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23일 "정부는 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 불법 배출업체를 엄벌하고, 수사 확대로 기업들의 반환경적인 범죄행위를 엄단할 것"을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이날 공동성명서를 통해 "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 여수국가산단 일부 대기업들이 대기오염물질 수치를 조작하고 발암물질을 불법 배출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난 것에 대해 분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대회의는 "환경부 조사결과, 235개 배출사업장은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2015년부터 4년간 1만3000 건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수치를 조작하고 허위 성적서를 발행했다"며 "업체는 LG화학 여수화치공장을 비롯 한화케미칼 여수 1·2·3 공장, 에스엔엔씨, 대한시멘트 광양 태인공장, 남해환경, 쌍우아스콘 등 6곳"이라고 공개했다.

또한 "4곳의 측정대행업체는 지구환경공사, 정우엔텍 연구소, 동부그린환경, 에어릭스"라며 "영산강유역 환경청은 4곳의 측정대행 업체와 6곳의 배출업체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청에 지난 15일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조작사건은 광양만권 지역주민의 건강권과 환경권을 무시한 불법 행위로 일부 대기업의 도덕적 해이와 관리감독의 주체인 정부의 관리 소홀이 근본적인 원인"이라며 "광양만권의 미세먼지는 여수산단 등에서 배출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질과 섞일 경우 오존을 발생시키는 등 더욱 위험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대회의는 Δ배출업체 엄벌 Δ광양만권과 전남도 실정에 맞는 미세먼지 종합대책 시행 Δ정부와 국회의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 배출 허용기준 강화 Δ공공기관이나 정부, 또는 지자체가 미세먼지 배출농도측정 Δ 전국의 산업 단지의 미세먼지 원인물질 배출농도 측정결과 전수조사 실시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