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학업중단 예방 강화
광주시교육청, 학업중단 예방 강화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04.18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업중단숙려제 및 학업중단 위기학생 지원시스템 설명회

광주광역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이 학업중단 예방 지원을 강화한다.

광주시교육청은 ‘2019 학업중단숙려제 및 학업중단 위기학생 지원시스템 설명회’를 18일 오후 3시 본청 소회의실에서 개최했다.

학업중단숙려제는 사전에 충분한 고민 없이 이뤄지는 학업중단을 예방하고자 숙려기간을 7주 이내에서 부여하는 제도다.

시교육청은 설명회에서 “학업중단숙려제 운영의 내실화를 위해 전년도와 달리 소규모 그룹별 수시 설명회를 통해 학교 업무담당자의 전문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 제공

이날 설명회는 연중 계획 중인 6회기 중 첫 번째로 초·중·고 40여 명의 업무담당자가 참석했다.

시교육청은 또한 “학생들의 학업중단을 막기 위해선 무엇보다도 단위학교의 예방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각급 학교는 학업중단 위기학생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학교 내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학생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Wee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등 전문(상담)기관과 연계해 학생을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교육청 대안교육팀은 이날 설명회에 이어 학업중단 위기학생의 특성 및 개입방법에 대한 특강(3차), 학업중단 사례개입에 대한 컨설팅(5차), 현장 맞춤형 연수(6차)를 통해 학업중단 예방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또 광주시교육청은 학교 내 대안교실, 대안교육 위탁기관 운영 등 다양한 학업중단예방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학교 밖 청소년에게도 각종 교육 프로그램과 검정고시 학습지원, 정신건강 상담 및 치료지원으로 학업을 지속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