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창 의원, "광주김치축제 부실" 질타
정무창 의원, "광주김치축제 부실" 질타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4.18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서울 햇김치축제와 10월 광주세계김치축제 예산 차이 지적
정 의원 "수영대회 기간 중 김치페스티벌 계획을 다시 세워야"

광주시가 해마다 개최해온 김치축제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나 질타를 받았다.

정무창 광주광역시의회 의원(광산2·산업건설위원회)은 18일 광주시 2019년 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의에서 “김치 종주도시를 자부해온 광주시가 수영대회기간 중 2억원의 예산으로 김치페스티벌을 통해 김치가 세계화로 나아갈 수 있을지 의문이 들며 수년간 돌파구를 찾지 못한 광주김치의 초라한 모습이며 보여주기식 행사가 될 수 있다”고 질타했다.

정무창 광주시의원(더민주당. 광산2).
정무창 광주시의원(더민주당. 광산2).

이어 정의원은 “5월 서울에서 열리는 햇김치축제와 10월 광주김치타운에서 열리는 광주세계김치축제의 기간 및 예산에 비해 너무 차이가 난다며 수영대회 기간 중 개최하는 김치페스티벌 계획을 다시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광주시가 제출한 2019년 김치축제 행사계획을 살펴보면 서울에서 개최하는 햇김치축제는 5월3일~4일 2일간 2억원, 10월25일~27일까지 3일동안 개최하는 광주세계김치축제는 8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광주시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인 7월12일~8월18일까지 38일간 2억원의 예산으로 김치페스티벌 개최로 행사진행 인건비 6천만원, 김치 전시 및 체험 재료비 6천만원, 행사시설비 5천만원, 행사운영비 3천만원으로 예산액의 75%가 행사운영비로 되어 있다.

올해로 26년째를 맞는 광주세계김치축제는 생산량과 수출량이 국내 최하위 수준이며 광주시가 ‘김치’를 지역전략산업으로 육성하고자 수 년전부터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고도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또한, 2014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하는 가장 낮은 등급인 유망축제 마저 탈락해 김치종주도시의 광주 이미지가 사라진지 오래됐다.

정무창 의원은“광주김치의 전국화와 외국인에게 김치종주도시로써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 수영대회 기간 중 광주김치 페스티벌이 반드시 필요한 행사라면 추경에 2억원의 예산을 편성하는 것보다 10월에 개최하는 광주세계김치축제 8억원의 예산을 사용해 내실 있는 축제로 만들어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