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빅데이터 허브사업’ 추진
‘지역 빅데이터 허브사업’ 추진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4.13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까지 시·자치구·공사·공단 허브플랫폼 구축

광주광역시가 행정안전부 주관 ‘지역 빅데이터 허브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국비 5억원을 교부받는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역 빅데이터 허브사업’ 설명회를 개최한 데 이어 제안서를 제출한 6개 시·도에 대해 사업의 타당성 및 수행계획 적절성 등을 심사하고 광주를 포함한 2개 지역을 최종 선정했다.

광주시가 제안한 사업은 교통안전을 중심으로 7대 안전지수에 대한 빅데이터 허브플랫폼 구축사업이다. 특히 교통, 화재, 범죄, 자살, 감염병, 자연재해, 생활안전 등 7대 안전지수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저장·분석해 활용하고 시민에게도 개방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내용이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광주시는 12월까지 산하기관, 자치구, 공사·공단 등 데이터를 수집하고 연계해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한다.

이에 따라 과학적·객관적인 의사결정 및 예측 가능한 정책 판단 등 시정 패러다임이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는 이번 사업이 시민들이 좀더 쉽게 데이터를 공유하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지역 경제 활성화, 나아가 광주가 인공지능 중심 스마트 시티로 발전하는 토대가 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앞서 광주시는 빅데이터 기반 마련 및 활성화를 위해 조례 제정, 빅데이터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공공빅데이터 개방 확대, 민원, 관광분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시정 현안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사업 등의 노력을 기울여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