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권도시포럼, ‘지역특화컨벤션 육성사업’ 선정
세계인권도시포럼, ‘지역특화컨벤션 육성사업’ 선정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04.0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국비 3000만원 확보…성장 발판 마련

광주광역시는 한국관광공사의 ‘지역특화컨벤션 육성사업’에 세계인권도시포럼이 선정돼 국비 3000만원을 지원받는다고 5일 밝혔다.

‘지역특화컨벤션 육성사업’은 지역 전략산업 및 사회․문화 관련 유망 컨벤션을 선정해 국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내 인권관련 행사로는 세계인권도시포럼이 처음으로 선정됐다.

2011년부터 개최되고 있는 세계인권도시포럼은 국내외 인권도시 및 기구·단체, 활동가, 시민 등이 참여해 인권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주요 인권의제를 논의하며 시민 개개인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한 도시정책을 개발하는 국제포럼이다.

그동안 광주시는 민주·인권·평화의 도시로서 전 세계의 인권경험을 공유하고 인권 관련 논의의 장을 제공하기 위해 UN 인권최고대표사무소와 세계지방정부연합 인권위원회 등 국제 인권기구와 외교부, 국가인권위원회, 한국국제협력단(KOICA), 인권단체, 활동가 등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왔다.

이를 통해 포럼 참가자 규모가 1800명까지 확대된 것은 물론 포럼이 UN인권이사회의 ‘지방정부와 인권’ 결의안 채택 및 국내외 인권도시 확대 등에 상당한 기여를 해왔다는 평가를 받는 성과를 거뒀다.

한편 올해 포럼은 9월30일부터 10월3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지방정부와 인권-인권도시를 다시 상상하다’라는 주제로 광주시,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시교육청의 공동주최로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