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수영대회 시민서포터즈 참여 ‘열기’
광주수영대회 시민서포터즈 참여 ‘열기’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4.04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명 모집에 1만2579명 신청…목표 초과 달성
광주시, 교육 및 및 국가별 담당 팀 구성 등 본격 준비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자원봉사자와 더불어 민간외교관 역할을 할 시민서포터즈에 광주시민이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2월28일부터 1개월 간 광주시, 자치구, 동 주민센터, 시․자치구 홈페이지 등 온․오프라인을 통해 시민서포터즈를 모집한 결과 1만명 모집에 1만2579명이 신청해 125% 초과 달성했다.

시민서포터즈는 수영대회 홍보를 통한 붐 조성과 각국 선수단 환영·환송, 경기장 응원, 관광안내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선수단과 방문객에게 따뜻하고 친절한 광주 이미지를 제공하게 된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서포터즈 교육, 국가별 담당 팀 구성 등 본격적인 활동을 위한 준비에 들어간다.

먼저 4월 중순부터 5월 중순까지 각 자치구별로 100~300명씩 5~10회에 걸쳐 서포터즈 교육을 실시한다.

교육은 수영대회 개요, 참가국 현황, 응원방법, 국제 에티켓, 응급상황 시 조치 요령 등 국제행사에 대비한 소양교육으로 진행된다.

또 동, 기관, 단체별로 40~80명 단위로 200여 개 팀을 구성해 참가국별로 팀을 배정하고 환영․환송, 경기장 응원 등을 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일반시민 서포터즈와는 별개로 ‘관광 서포터즈’를 구성해 참가국 선수와 방문객 등 관광, 맛집 등을 안내하고 광주시티투어버스 프로그램과 연계해 광주 관광 활성화를 유도한다.

아울러 광주기독교단협의회, 국제우호친선협회 등 민간단체 개별 서포터즈도 운영해 대회기간 별도의 안내나 지원이 필요한 국가나 선수를 대상으로 관광․쇼핑, 자체 기념품 전달 등 맞춤형 지원활동을 전개한다.

남구는 광주대, 송원대, 기독간호대 학생 500여 명으로 남구 대표응원단을 구성해 전문적인 응원교육을 실시하고, 수영대회 경기장 응원을 주도할 예정이다.

김준영 광주광역시 자치행정국장은 “광주를 찾은 외국 선수단들이 친절하고 따뜻한 광주의 정을 느낄 수 있도록 시민 서포터즈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