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보호종 '조도 만두나무' 식재
세계적 보호종 '조도 만두나무' 식재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19.04.0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서부사무소 주요 탐방로에 심어

국립공원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서부사무소(소장 이천규)는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진도지역에서만 볼 수 있는 조도만두나무를 지난 3월 27일 탐방로 주요 입구에 식재하였다고 밝혔다.

조도만두나무는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의 특정식물로 지정되어져 있으며, 2016년 세계자연보전연맹 적색목록(IUCN Red List) 절멸 위급(CR, Critically Endangered) 등급으로 등록되어 세계적 보호를 받고 있는 수종이다.

조도만두나무 암꽃(맨 왼쪽), 수꽃(가운데), 열매(맨 오른쪽). ⓒ국립공원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서부사무소 제공
조도만두나무 암꽃(맨 왼쪽), 수꽃(가운데), 열매(맨 오른쪽). ⓒ국립공원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서부사무소 제공

아울러, 전 세계적으로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진도지역에만 서식하고 있으며, 1993년 8월 전남대학교 연구팀에 의해 처음 신종으로 보고된 한국특산식물로 진도군 조도면에서 처음 발견되었고 열매가 만두를 닮아 조도만두나무라고 명명되었다.

꽃은 7~8월에 잎겨드랑이에 녹백색 또는 녹황색으로 피며, 암수한그루로써, 열매는 여러개의 방에서 튀어나오는 삭과이고 9~10월에 적갈색으로 익으며, 지름이 1.2~1.5cm의 납작한 구형이다.

아울러, 만두나무속 식물의 분포지역에서 가장 북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주로 밭둑이나 숲 가장자리 및 도로변에 서식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진도군 조도면(면장 장우춘)과 지역주민 약 30명이 참여하였으며, 도로변이나 밭둑 정비 시 훼손우려가 있는 조도만두나무 33주를 다도해해상국립공원 내 주요 탐방로(돈대산, 신금산) 입구와 하조도 소공원에 이식하여 탐방객에게 볼거리 제공 및 보호활동을 강화하고자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