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영재교육 내실화 추진
광주시교육청, 영재교육 내실화 추진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3.22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285명 대상 영재교육, 사회통합전형 최대 10% 선발 ‘교육격차’ 해소

광주광역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이 21일 ‘2019 영재교육 내실화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게획에는 영재교육기관 운영 전문상담(컨설팅), 영재교육 담당교원 직무연수와 연구 협의회(워크숍), 영재교육 교사연구회 지원, 기관 간 협조체계 마련 등을 담았다.

광주시교육청은 올해 학생 3285명을 대상으로 영재교육원 7곳, 31개 학교 영재학급 77학급, 영재학교 1곳에서 학년 당 100시간 내외로 운영된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특히 KAIST 광주사이버영재교육원 교육 대상과 고등학생 영재교육 대상은 올해 3~4월에 선발한다.

2020년 초‧중학생 영재교육 대상은 올해 9월부터 선발 과정을 진행한다.

초등학교 6학년부터 중학교 2학년까지를 선발하는 2019학년도 KAIST광주사이버영재교육원 교육 대상자 모집 기간은 4월4일부터 4월10일까지다. 교육 대상자 통보일은 4월17일이다.

선발 인원은 학년 별로 20명씩 60명이며 선발되면 학기 중에는 온라인교육을 받고 방학 중엔 캠프에 참여하게 된다. 교육과정은 총 124시간이다.

고등학생 영재교육 대상자는 ‘수학’과 ‘수학‧과학’에 20명씩 40명이다.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이 대상이며 이미 영재교육을 받고 있는 광주과학고 학생은 지원할 수 없다. 원서접수 기간은 3월4일부터 3월21일까지다. 선발시험은 3월23일에 실시된다.

2020학년도 초‧중학생 영재교육 대상자는 올해 9월부터 선발에 들어간다. 영역은 수학, 과학, 융합, 정보, 발명, 발명탐구, 로봇사이언스, 소프트웨어, 소프트웨어창의과학, 인문, 문예창작, 음악, 미술, 무용, 목관, 금관, 타악기 등이다.

선발은 1차 전형으로 각 학교 추천위원회에서 학생자기평가, 교사관찰평가, 수행평가 등 자체 평가 기준에 따라 학생을 영재교육기관에 추천하게 된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 제공

 

2차 전형에서 각 영재교육기관 선정심사위원회는 영재성검사와 심층면접을 진행한다. 영재성검사는 12월7일, 심층면접은 12월14일에 열릴 예정이다. 예술영재 선발은 별도 일정으로 진행된다.

또 광주시교육청은 국민기초생활 보장법에 따른 수급권자 자녀,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에 따른 특수교육대상자, 그 밖에 사회‧경제적 이유로 교육기회 격차가 발생했다고 인정되는 학생 중에서 모집정원의 10%까지 선발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은 "이번 내실화 계획에 따라 학생 산출물 발표대회, 영재교육기관 수업공개, 영재교육기관 대표자 수업공개, 업무담당자 사무분장 조절, 학생 공정 선발 철저, 캠프 등 야외 행사 운영 시 학생 안전지도 철저, 학생 출결관리 철저 등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