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평당 광주, 우익단체 초등학교 앞 회견 비판
민평당 광주, 우익단체 초등학교 앞 회견 비판
  • 광주in
  • 승인 2019.03.15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평 [전문]

극우단체 항의 기자회견은 초등학생 대상 정치적 테러

자유연대 등 일부 극우단체가 15일 광주 동산초등학교 앞에서 항의 기자회견을 연 것은 5월 영령과 광주시민에 대한 모독이자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정치적 테러다.

극우단체 회원들은 지난 11일 사자명예 훼손 혐의 재판에 출석한 전두환씨를 향해 이 학교 학생 일부가 ‘물러가라’고 외친 것과 관련해 이날 ‘교장과 교사가 학생들을 제지하지 않았다’며 이날 항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우익단체 회원 10여명이 15일 오전 광주 동구 동산초등학교 앞에서 지난 11일 전두환 재판날 초등학생들이 외친 "전두환 물러가라"는 구호에 대해 항의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우익단체 회원 10여명이 15일 오전 광주 동구 동산초등학교 앞에서 지난 11일 전두환 재판날 초등학생들이 외친 "전두환 물러가라"는 구호에 대해 항의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교육의 정치중립 위반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웠지만 초등학생의 행동에 대한 사실상의 항의집회다.

아이들도 나름의 견해가 있다.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올바른 가치관을 형성, 5·18 정신을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는 최소한의 교육을 받고 있다.

극우세력과 전두환 추종세력들이 자신의 생각과 다르다는 이유로 어린이들을 겁박하는 것은 인간으로서는 할 수 없는 치졸한 망동이다. 퇴색돼 가는 존재감을 확인하고 지지 세력을 결집하려는 책동에 다름 아니다.

광주의 진실이 규명되지 않으면 아이들에게 5·18은 또 하나의 상처로 남게되고 아이들 또한 5·18피해자가 된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회피하지 말고 5·18 망언의원 제명, 5·18 비방왜곡 날조 처벌법 등 관련법 국회 통과와 5·18진상규명위원회의 구성 등 현안 해결에 조속히 나설 것을 촉구한다.

2019. 3. 15

민주평화당 광주광역시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