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회원, '5.18망언'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고소
5.18회원, '5.18망언'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고소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2.12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월을 사랑하는 모임, 12일 서울중앙지검에 '3인방'과 지만원 고소장 제출
"5.18 민주화운동 정면 부정... 헌법 정신과 가치를 부정"

'5.18망언'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해 5.18단체 회원들이 검찰에 고소했다.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이하 오사모)은 12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5.18민주화운동을 지속적으로 왜곡해 온 지만원과 지난 8일 '5.18망언'을 일삼은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12일 5.18단체 회원들이 광주광역시 북구 중흥동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사 앞에서 김진태 의원의 광주방문을 규탄하는 손팻말 시위를 펼치고 있다. ⓒ광주인
12일 5.18단체 회원들이 광주광역시 북구 중흥동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사 앞에서 김진태 의원의 광주방문을 규탄하는 손팻말 시위를 펼치고 있다. ⓒ광주인

오사모는 "3인방은 대법원의 확정판결과 5.18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의 목적과 취지를 현저하게 훼손했다"고 고소이유를 밝혔다.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은 5.18민주화운동에 직접 참여했다가 부상을 당한 5.18민주유공자들과 일반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고 있는 민간단체다. 

오사모는 지만원 고소장에서 "피고소인 지만원은 5.18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의 게릴라 작전에 의한 폭동'으로 왜곡하여 우리 5.18민주유공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또 "지만원은 지난 8일 국회 5.18공청회에서 영화 택시기사의 주인공이었던 독일의 기자 힌츠팬터가 북한의 고정간첩이었다고 주장하여 사자의 명예마저 훼손했다"고 밝혔다.

오사모는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해서도 "이 공청회에서 영상 메시지와 축사를 통해 5.18민주화운동은 폭동이었으며, 북한군 투입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데 우파가 결코 물러서서는 안 된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5.18망언'으로 전국민적 비난을 사고 있는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왼쪽부터).
'5.18망언'으로 전국민적 비난을 사고 있는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왼쪽부터).

특히 "김순례 의원의 경우 5.18유공자들의 괴물집단에 의해 세금이 낭비되고 있다고 발언함으로써 국회가 제정하고 정부가 공포한 법률로써 5.18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의 제정취지와 목적을 훼손하여 5.18민주유공자들의 명예를 심대하게 훼손하였다"는 것.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은 "고소장 제출 이후 북한군 투입 주장의 허위와 왜곡사실을 입증하기 위한 자료와 증언을 지속적으로 수집, 분석하여 검찰의 수사를 실질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