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총괄건축가 제도 도입
광주시, 총괄건축가 제도 도입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02.1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축계 등 추천 통해 2월 선정…정책 등 총괄기획 및 자문 역할

광주광역시는 건축·도시공간 혁신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총괄건축가 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총괄건축가 제도’는 건축기본법에 근거한 민간전문가의 공공행정참여 제도로, 중앙정부 공공건축 혁신 9대 과제 중 하나다. 국내에서는 광주시가 특·광역시 중 서울시에 이어 두 번째로 도입한다.

광주시는 인구증가에 따른 압축성장 도시개발로 인해 광주만의 건축적 정체성을 가질 수 없고, 도시공간환경 조성사업이 개별 프로젝트 중심으로 추진돼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도시공간 조성에 한계점이 있는 점을 보완하기 위해 총괄건축가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광주광역시 광산구 삼거동 옛 인화학교. ⓒ광주인
광주광역시 광산구 삼거동 옛 인화학교. 광주시는 1만8037㎡ 부지에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의 장애인 복합수련시설을 건립할 예정이다. ⓒ광주인

이를 위해 광주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광주건축사회, 광주전남건축학회, 광주전남건축가회, 광주건축단체연합회 등 지역 건축단체 회장단과 TF 회의를 개최해 지역 건축계 의견을 수렴하고, 올해 1월 지역건축 관계자 최종 검토회의를 거쳐 총괄건축가 제도 도입을 결정했다.

이어 역량 있는 적임자가 총괄건축가로 선정될 수 있도록 국가건축정책위원회와 지역건축계의 추천을 받아 2월 말경 총괄건축가를 선정한다.

선정된 총괄건축가는 ▲건축·도시공간 정책수립 및 사업의 기획·발주에 대한 총괄조정 및 자문 ▲우수 공공건축물 건립을 위한 조정 및 자문 ▲도시공간환경 조성사업 추진 부서 간 상호 협력 및 협업 추진 등 도시공간환경 조성사업 전반에 대해 총괄기획 및 자문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광주시는 디자인이 우수한 공공건축물을 건립해 광주다운 도시공간을 창출하기 위해 총괄건축가에게 (가칭)광주 아트폴리스 정책을 맡겨 시행한다. 광주 아트폴리스 사업은 1, 2호 사업으로 무등경기장 국민체육진흥센터와 구 인화학교 부지의 장애인수련시설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