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취약층 집수리 지원
광주 북구, 취약층 집수리 지원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2.1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와 손잡고 취약계층 주거안정 도모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생활이 어려운 주거약자를 대상으로 주거환경 개선에 나선다.

10일 광주 북구는 한국토지주택공사 광주전남지역본부(본부장 백인철)와 주거급여 수급자의 주거안정을 위한 수선유지급여사업 위・수탁 협약을 지난 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광주 북구청 제공
ⓒ광주 북구청 제공

ʹ수선유지급여사업ʹ은 주거급여 수급자 중 자가 거주자를 대상으로 소득인정액, 주택 노후도 등을 고려해 주택개량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북구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수선유지급여 사업 전담기관인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위・수탁 협약을 맺고 사업비 6억 원을 투입해 주거급여 수급자 141세대에 주거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원 금액은 주택 노후도에 따라 경보수(도배・장판 등) 378만원, 중보수(창호・난방공사 등) 702만원 대보수(지붕・욕실개량 등) 1026만원이며 장애인과 고령자는 최대 380만원까지 추가로 지원한다.

더불어, 북구는 ʹ행복둥지 사랑의 집수리 사업ʹ을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1억 원의 자체 예산을 편성해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노후주택에 임차로 거주하는 생계・의료・주거 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등이며 올해는 도배, 장판, 창호, 욕실 개량 등 일반적인 집수리뿐만 아니라 초인종과 주거관련 물품 수리 등 간단한 집수리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