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만 명절 상차림! 이젠 그만'
'여성만 명절 상차림! 이젠 그만'
  • 광주in
  • 승인 2019.01.3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광주시당 여성위원회, ‘성 평등 명절 보내기' 제안
취직 취업 결혼 묻지 말자... 성 평등한 밥상머리 보내자

정의당 광주시당 여성위원회(위원장 황순영)는 설 명절을 앞두고 ‘성평등 명절을 위한 4개의 제안’ 캠페인을 벌인다.

정의당은 "이번 성 평등 명절 보내기 캠페인은 2019년 황금 돼지해를 맞이하여 차별과 폭력이 없는 성평등한 세상을 염원하고 일상에서부터 실천을 이끌어 내기 위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의당이 제안하는 '성평등 명절을 위한 정의당 네 가지 제안'은 △여성만 명절 상차림은 이젠 그만! 남녀 모두 평등한 준비와 참여 △음식 준비는 적당히! 과도한 설 준비 노동으로 소외됨 없고 생태친화적인 명절△취.결.출(취직은 언제하냐? 결혼은 언제 하냐? 출산은 언제하냐?) 묻지 말고 서로 기 살리는 명절 △성역할을 고정적으로 구별하는 성차별적 언어 No! 성평등한 밥상머리 대화를 제안했다.

정의당 광주시당 여성위원회는 ‘성평등 명절 네가지 제안’ 캠페인 방법으로  인증샷을 SNS에 올려 성평등 문화를 확산하자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