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복지재단 노조 "혁신인사로 임원 구성" 촉구
광주복지재단 노조 "혁신인사로 임원 구성" 촉구
  • 광주in
  • 승인 2019.01.14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광주복지재단 지회, 14일 성명 발표
"성찰과 자기혁신을 통한 도약의 계기 삼겠다"

성 명 서 [전문]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 광주복지재단지회(이하 ‘노동조합’)는 지난 12월 6일부터 진행되었던 광주시감사위원회의 특별감사 결과를 보며 참담함과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습니다.

특정감사 결과 보고서에는 재단 임원에 의하여 부적정하고, 불투명한 승진·전보인사 등 무원칙한 인사전횡이 발생한 사실과 직장상사의 우월적인 직위를 이용한 갑질행위, 관리자로서의 품위훼손, 부당한 업무지시, 이를 비호하는 회원과 강사의 난동 및 폭언과 협박, 명예훼손 등이 발생한 사실이 노골적으로 드러나 있습니다.

재단의 직원들은 하루하루 열심히 광주시 복지를 위해 노력해왔으며, 적정인력 충원 부재, 중복업무 조정 미흡, 무기계약직 차별, 과도한 초과노동, 불투명한 업무평가와 인격모독 등 재단 운영에 있어서의 난점과 불합리한 업무지시에 대하여 직간접적으로 제기하고자 노력해 왔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재단 사측은 운영방안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회피하고, 노동조합과 직원들에게 그 책임을 전가해왔습니다. 더욱이 2017년 교섭부터 노동조합이 제기한 체불임금에 대해 2년 간 무대책으로 일관하여 노동청 진정으로까지 이어지는 등 아직도 그 폐단은 지속되고 있습니다.

대표이사와 본부장들의 잘못된 경영으로 감사결과의 오명은 고스란히 우리 직원들도 함께 뒤집어쓰게 되었고, 열심히 일했었던 직원들의 삶은 무원칙적 운영과 인사전횡 속에 날이 갈수록 피폐해지고 급기야 3명의 직원들이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땅에 떨어진 명예와 사기는 회복할 길이 요원하게만 느껴집니다.

이에 우리 노조는 재단이사장인 시장님께 다음과 같이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1. 광주 복지를 아우를 따뜻한 리더십, 시정운영의 목표를 함께하는 동반의 복지 리더, 책임감과 도덕성으로 조직을 추스를 혁신적인 새 임원진을 임명·인선하여 주십시오.

2.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관리를 위해 노동조합의 인사위원회 참여와 재단 이사회의 노동자이사제 도입을 추진하여 건강하고 모범적인 노사관계의 롤모델이 형성될 수 있도록 해주십시오.

3. 광주복지재단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격려해 주시고, 현장의 현안을 살펴 다시 한 번 용기를 갖고 열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다독여주십시오.

아울러 우리 광주복지재단에 대한 광주시와 광주시의회, 시민적 관심과 해결책을 다시 한 번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우리 노동조합도 이번 일을 뼈아픈 성찰과 자기혁신을 통한 도약의 계기로 삼아 광주복지재단의 발전방향을 고민하고, 광주시 복지정책과 복지 현장이 살아 숨 쉬는 데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019. 1. 14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 광주복지재단지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