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 ‘안전광산 프로젝트’ 사례집 발간
광산구, ‘안전광산 프로젝트’ 사례집 발간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1.1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례 공유, 대응방안 제시 '안전광산 프로젝트 135일간의 기록'

광주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시민의 행복과 안전한 삶을 보장하기 위해 추진했던 ‘내 삶을 바꾸는 안전광산 프로젝트’의 결과물인 사례집 <안전광산 프로젝트 135일간의 기록>을 11일 발간했다.

지난해 7월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취임 첫 결재로 ‘시민참여형 광산안전대진단 추진계획’에 서명했다. ‘시민 안전’을 민선7기 광산구정 핵심 가치로 삼아 시민 삶을 안전의 반석 위에 놓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당시 국가 차원에서 국가안전대진단이 시행되고 있었지만, 시설물 등 대규모 인프라의 기능적 부문에 대한 점검이 대부분이어서 시민이 그 사업을 체감하기 힘들었다.

광산안전대진단은 구민 332명이 21개 동에서 각각 시민안전점검단을 구성해 활동하는 등 참여에 나섰고, 광산구는 지난해 8~12월 135일 동안 총 2,460건의 안전신고를 접수받아 72.8%인 1,792건을 처리했다.

이번에 광산구가 발간한 사례집에는 이런 과정이 고스란히 담겼고, 안전 민원 유형분석과 활동사항, 안전 개선 사례공유와 향후 대응 방안도 제시돼있다.

구체적으로 사례집은 △숫자로 보는 안전광산 프로젝트 △안전개선 사례, 시민안전점검단 활동 △협업사례, 안전시책 △생활안전사고 예방대책, 안전 피드백 등 총 4장으로 구성돼있다.

사례집은 ‘광산구imap 홈페이지’(http://imap.gwangsan.go.kr) 전자책방 코너에 공개하고, 안전신고와 사고대응 공감대 형성을 위해 동 행정복지센터와 유관기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김삼호 구청장은 “안전한 사회를 위해서는 사고예방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역량 결집이 필요하다”며 “광산구에 살면 안전만큼은 안심이다는 믿음이 시민에게 생길 수 있도록 민관 합동 안전망을 정착시키고, 안전지방정부 모델을 세워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