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광주지역 화재 대폭 감소
2018년 광주지역 화재 대폭 감소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1.10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안전본부 화재발생 현황 분석…860건 발생, 29명 인명피해

지난해 광주지역 화재 발생이 전년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가 지난해 발생한 화재를 분석한 결과 860건이 발생했으며 29명의 인명피해와 36억여 원의 재산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보다 화재건수 6.8%(63건), 인명피해 19.4%(7명) 등은 감소하고, 재산피해는 8.1%(2억7000여 만원) 증가한 수치다.

원인별로는 부주의가 49.8%(428건)로 가장 많았으며 전기 25.8%(222건), 기계 8.7%(75건), 원인미상 7.1%(61건) 등 순이었다.

부주의 화재를 유형별로 보면 담배꽁초 방치가 33.2%(142건)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음식물 조리 중 20.3%(87건), 쓰레기 소각 15.4%(66건), 불씨 방치 9.1%(39건)였다.

전년보다는 부주의 화재가 21.0%(114건) 감소했는데 이는 담배꽁초방치에 의한 화재 28.3%(56건), 불씨·불꽃·화원방치 45.8%(33건), 논·임야 태우기 40%(12건)가 크게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화재발생 장소는 주거시설이 28.4%(244건)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생활서비스 시설 16.2%(139건), 기타 야외 15%(129건), 자동차 12.9% (111건), 산업시설 7.2%(62건) 순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