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한전공대, 남구로”
광주 남구, “한전공대, 남구로”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1.1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의회‧공직사회 구성원‧주민 등 결의대회서 유치 촉구

오는 28일 최종 결정을 앞둔 한전공대 부지 유치전이 지자체마다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광주 광산구. 북구, 전남 담양군. 장성군의 공동유치 요구에 이어 광주 남구가 유치전에 뛰어 들었다.

남구는 10일 오전 구청 6층 중회의실에서 ‘한전공대 남구 유치 결의대회 및 TF팀 회의’가 열렸다.

광주 남구의회와 지역단체들이 10일 남구청에서 '한전공대 남구 유치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광주 남구의회와 지역단체들이 10일 남구청에서 '한전공대 남구 유치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김병내 구청장과 주민 대의기관인 남구의회 조기주 의장과 박희율 부의장,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지난 2017년에 광주 도시첨단산단과 빛가람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에너지 밸리를 조성하고 한전공대를 설립하는 내용의 대선 공약을 제시했다”면서 “한전공대 설립 추진을 위한 본격적인 첫 발을 뗀 시점에서 부지 선정 문제는 지역의 가장 큰 화두가 됐다”고 밝혔다.

남구 지역사회 구성원들은 한전공대 부지 선정에 임박하면서 과열되는 유치 경쟁에 대한 걱정스러운 목소리도 표명했다.

이들은 “한전공대 유치 문제로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간 경쟁이 심화되고, 이로 인한 지역간 갈등의 양상마저 보이고 있는 실정이다”고 우려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당초 공약대로 한전공대가 광주 남구에 설립돼 도시첨단산단과 연계한 에너지 밸리와 산학연 클러스터 형성으로 한전이 글로벌 에너지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민대표 류시열 TF팀 부단장은 “22만 남구민은 한전공대 유치를 통해 광주‧전남이 상생발전 할 수 있기를 강력히 염원하고 있으며, 문재인 대통령 재임기간 내 한전공대 개교가 이뤄질 수 있도록 중앙정부 및 광주시가 선도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촉구했다.

한편 이날 결의대회 뒤 열린 한전공대 유치 TF팀 회의에서는 한전공대 유치 경과보고 및 향후 계획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으며, 김병내 구청장 주재로 한전공대 유치 방안에 대한 토론이 실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