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일자리 목표관리제 운영
광주 북구, 일자리 목표관리제 운영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1.10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지난 2018년 추진한 ‘부서별 일자리 목표관리제’를 운영하고 있다. 

광주 북구는 “지난 한해 동안 본청 17개 부서 82개 사업에 대한 ‘부서별 일자리 목표관리제’ 운영을 통해 10,024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목표로 삼은 9,983개의 일자리 보다 41개 늘어난 결과로 목표대비 100.4%의 일자리 창출 성과를 달성한 것.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7,969명에게 직접 일자리를 제공하였고, 254명에게 맞춤형 직업 교육훈련을 지원하였으며, 창업지원 94명, 고용 서비스 1,200명, 고용 장려금 466명, 일자리 인프라 구축 15건 등의 실적을 냈다.

특히, 중소기업 활성화 지원과 노사민정협력 활성화사업을 통해 다양한 일자리 인프라를 구축하고, 소상공인 창업컨설팅, 중소기업 청년인턴제·기능인력 청년인턴 장려금 지원사업의 정착과 함께 대기업과 지역 우수기업이 참여한 ‘청년, 내일(My Job)을 향해, 2018 북구 일자리 박람회’ 개최로 청년고용을 촉진시켰다.

또한, 전통공예학교, 주민정보화 교육, 체험환경프로그램 등 각종 자체사업을 통한 재취업 활동을 적극 권장하였고 위탁 사업의 경우 경력단절 여성 등 취업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 만들기에서도 성과를 보였다.

문인 북구청장은 “최고의 복지는 좋은 일자리 제공인 만큼 지역 맞춤형 일자리사업 발굴 및 청년창업 지원 강화를 통해 일자리 창출 기반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