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한전공대 최적 후보지 3곳 제출
전남도, 한전공대 최적 후보지 3곳 제출
  • 박인배 기자
  • 승인 2019.01.08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 시너지효과․개교 목표 달성 등 초점 맞춰 선정"

전남도는 오는 2022년 3월 개교 예정인 한전공대 후보지로 나주지역 최적의 장소 3곳을 선정해 8일 한전공대 입지선정 사무국에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한전은 그동안 중간용역발표회와, 광주시와 전라남도를 상대로 한 설명회 및 범정부지원위원회 회의에서 ‘한전공대의 2022년 3월 개교가 가능한 부지’를 추천해 줄 것을 강조해왔다.

전남도청사 전경.
전남도청사 전경.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한전공대 입지선정 사무국의 심사 기준에 적합한 후보지를 최종 선정했으며, 땅값 상승 등 부작용을 막기 위해 구체적 장소는 외부에 밝히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후보지 3곳은 모두 나주 혁신도시에 연접하거나 근거리에 있다”며 “혁신도시의 시너지효과를 내고, 세계적인 대학으로 성장해 교육‧연구‧벤처창업의 중심역할을 할 수 있는 최적의 후보지”라고 덧붙였다.

한전공대는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학생 1천 명, 교수 100명, 부지 120만㎡ 규모로 설립될 예정이다.

한전공대 입지는 심사위원회 심의‧선정을 거쳐 오는 28일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산하 범정부지원위원회 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