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해양조, "매각설은 악의적 소문" 일축
보해양조, "매각설은 악의적 소문" 일축
  • 광주in
  • 승인 2018.12.30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호하게 대처...광주·전남 기업으로서 자존심 지키겠다"

보해양조(대표이사 임지선)는 조직개편 소식이 전해진 이후 불거진 ‘매각설’은 근거 없는 루머임을 분명히 밝히며 악의적인 의도를 갖고 유포되는 소문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계획이다.
 

보해양조는 조직운영 효율화를 위해 최근 조직개편을 진행 중이다. 이를 두고 일부 언론과 SNS상에서는 보해양조 기업매각을 위한 사전조치가 아니냐는 추측들이 난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전혀 근거 없는 루머로써,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을 뿌리째 흔들려는 세력들이 의도적으로 퍼트린 것으로 추정된다.

그동안 ‘보해가 외국계 자본에 넘어갔다’, ‘보해가 경상도 기업이다’라는 유언비어가 시장에서 유포되기도 했다.

지난 1950년 목포에서 설립된 후 지금까지 68년간 광주전남 시도민과 함께 성장해온 보해양조의 가치를 폄하하는 뜬소문은 계속 되어 왔다. 이로 인한 매출 감소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매각설까지 제기된 것이다.

보해양조는 악의적인 소문으로 임직원은 물론 지역경제에까지 악영향을 주는 상황을 더 이상 두고 보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앞으로 보해양조에 관한 근거 없는 소문에 대해서는 법적조치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강력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임지선 보해양조 대표는 “보해양조는 광주전남 시도민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성장한 기업으로서 비록 지금은 어렵지만 임직원이 단합해서 지역경제와 지역민들의 자존심을 지켜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