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야음악회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야음악회
  • 광주in
  • 승인 2018.12.2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1일 오후 7시30분 예술극장1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당장 직무대리 이진식, ACC)이 주최하고 아시아문화원(원장 이기표, ACI)이 기획·제작하는 <2018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야음악회>가 오는 31일 오후 7시 30분에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하 ACC) 예술극장1에서 선보인다.

 

이번 음악회는 대구 오페라하우스 상주단체인 디오 오케스트라(지휘자 이종진)과 지역을 대표하는 광주시립합창단, 순천시립합창단과 국내 정상급 솔리스트들로 진행된다.

전 SBS 아나운서이자 현재 예능프로그램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환 아나운서는 각종 행사의 사회와 방송으로 다져진 경력으로 공연을 한 층 품격있고 흥미롭게 만들어 줄 것이다.

2018년의 마지막 밤을 수놓을 ACC 제야음악회는 홀스트의 관현악 모음곡 <행성-제4곡 ‘목성’>으로 활기차게 서막을 연다. 올 한해 ACC 주요공연들의 영상과 2019년 공연을 미리 선보이는 영상도 준비되어 있으며, 체코의 아름다운 도시 프라하를 연상케 하는 스메타나의 교향시 <나의 조국> 2악장‘몰다우’를 선보인다.

특별히, 2018년 작곡가 조지 거슈윈 탄생 120주년과 넬슨 만델라 탄생 100주년을 기념한 남아프리카 공화국 케이프타운 오페라 초청공연(2018.9.7.~9.8 극장1)이었던 오페라 <포기와 베스>의 ‘썸머타임(Summer time)’, ‘베스, 이제 당신은 내 여자야(Bess, you is my woman now)’와 같은 주옥같은 아리아를 조경화(소프라노)와 전승현(바리톤)의 노래로 다시 만나볼 수 있으며, 판소리 애니메이션 음악극 <드라곤 킹>(2018.11.16.~11.17, 극장1)의 주요 대목들을 오케스트라 곡으로 편곡하여 소리꾼들의 노래와 함께 다시 선보일 예정이다.

후반부는 베토벤 생의 마지막 완성된 교향곡 9번 ‘합창’중 4악장의 연주가 이루어진다. 광주시립합창단, 순천시립합창단과 함께 조경화(소프라노), 김선정(메조소프라노), 정의근(테너), 전승현(바리톤) 국내 대표적 성악가들이 협연하여 기해년 새해를 축복하는 ‘환희의 송가’로 감동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다.

한 해를 마무리하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는 이번 ACC 제야음악회의 공연티켓은 R석 30,000원, S석 20,000원으로 자세한 내용은 ACC누리집(www.acc.go.kr)와 콜센터(1899-5566)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