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연주 광주시의원 "미혼모 정착금 증액해야"
장연주 광주시의원 "미혼모 정착금 증액해야"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8.12.12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예산심의서 “한부모가족복지시설 미혼모 퇴소 정착금 늘려야 ”

광주광역시가 운영 중인 한부모가족 복지시설 퇴소자의 지원금을 늘리고 거주기준을 완화해야힌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장연주 광주시의회 의원(정의당. 비례).

장연주 광주광역시의회 의원(정의당. 비례)은 12일 광주시의회 예산심의에서 "미혼모자가 복지시설에서 2년 이상 생활하고 퇴소할 때 한 세대 당 5백만원 정착금을 받는데 독립생활이 가능한 지원금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미혼모가 아이를 데리고 독립을 하는 일은 매우 힘든 일이라며 집 보증금이라도 될 수 있게 시가 의지를 가지고 정착금을 천만원까지 증액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황인숙 광주광역시 건강복지국장은 "지원방안을 고민하겠다. 아이돌보미 지원사업을 포함해 도움을 줄 생각"이라고 답변했다.

장 의원은 또 18세 미만 자녀를 양육하는 모자가족이 거주하는 시설은 월 150만 이상 돈을 벌면 퇴소해야 한다며 현실에 맞는 운영기준 개선을 당부했다.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은 광주시가 전액 지원하고 출산 전후의 미혼모 1년, 3세 미만의 영유아를 양육하는 미혼모 2년, 만 18세 미만 자녀 양육 모자가족 3년으로 거주 기간을 한정하여 달리 운영하고 있다.

광주시가 운영 중인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은 모두 6곳이며 현재 50세대, 240명이 생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