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광주서 '더민주.자한당의 정치개혁 묵살' 규탄
야3당 광주서 '더민주.자한당의 정치개혁 묵살' 규탄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8.12.0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당, 민평당, 정의당 공동 기자회견 열고 "적폐 동맹" 맹비난

"더민주.자한당은 기득권 동맹, 기득권 야합, 기득권 공생"

"국민과의 약속보다 눈앞의 이익을 우선하고, 국민적 염원인 정치개혁보다 기득권 사수에 매달리는 민주당의 무책임과 후안무치, 자유한국당의 비열함에 우리 야3당은 참담함과 분노를 느낀다."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광주시당이 7일 공동으로 광주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더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국민의 바람인 선거제도 개혁을 묵살하고 반개혁 적폐동맹을 맺었다"고 강하게 규탄했다. (아래 기자회견문 전문 참조)
 

바른미래당 광주시당, 민주평화당 광주시당, 정의당 광주시당이 7일 오후 광주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긴급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더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도 개혁 물살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야3당 광주시당은 회견에서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촛불민심을 거역한 반개혁의 길, ‘악마의 선택’을 한 것"이라며 "주당 스스로 촛불혁명의 포기를 선언한 것이요, 국민 배신의 정치를 선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국민적 요구인 선거제도 개혁에는 먼 산 바라보듯 하면서, 눈앞 이익에만 혈안이 되어 있다"고 규탄했다.

야 3당은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양당은 기초의회의 4인 선거구를 쪼개는 야합으로 정치개혁을 무산시킨 바 있다"면서 "기득권 수호를 위해서라면 정치개혁도, 국민과의 약속도 손바닥 뒤집듯 하는 거대 양당은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기득권 동맹, 기득권 야합, 기득권 공생이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민낯이요 본질"이라며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거대 양당의 기득권 적폐동맹을 강력하게 규탄하면서, 국민의 힘을 믿고 국민의 대표성과 비례성을 강화하는 민심 그대로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사즉생의 각오로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야3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긴급기자회견 [전문]

기득권 양당의 반 개혁 적폐동맹을 규탄한다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결국 국민의 정치개혁 열망을 무참히 짓밟고 기득권 적폐 동맹을 선택했다.

국민과의 약속보다 눈앞의 이익을 우선하고, 국민적 염원인 정치개혁보다 기득권 사수에 매달리는 민주당의 무책임과 후안무치, 자유한국당의 비열함에 우리 야3당은 참담함과 분노를 느낀다.

문재인 정부는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정부이다. 이러한 문재인 정부와 함께하는 민주당은 결국 촛불민심을 거역한 반개혁의 길, ‘악마의 선택’을 한 것이다. 민주당 스스로 촛불혁명의 포기를 선언한 것이요, 국민 배신의 정치를 선택한 것이라 규정한다.

자유한국당 역시 국민적 요구인 선거제도 개혁에는 먼 산 바라보듯 하면서, 눈앞의 이익에만 혈안이 되어 있다.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양당은 기초의회의 4인 선거구를 쪼개는 야합으로 정치개혁을 무산시킨 바 있다. 기득권 수호를 위해서라면 정치개혁도, 국민과의 약속도 손바닥 뒤집듯 하는 거대 양당은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기득권 동맹, 기득권 야합, 기득권 공생.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민낯이요 본질이다.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거대 양당의 기득권 적폐동맹을 강력하게 규탄하면서, 국민의 힘을 믿고 국민의 대표성과 비례성을 강화하는 민심 그대로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사즉생의 각오로 싸워나갈 것이다.

2018년 12월 7일

바른미래당 광주시당, 민주평화당 광주시당, 정의당 광주시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