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7 월 18:51

광주in

HOME 정치 지방의회
'전남교육청 조직개편안' 관련 도의회 입장 발표"구성원간 소통과 철저한 준비로 당위성 확보 해야"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는 4일 “전남교육청은 학교지원센터 시범운영을 통해 센터 운영의 장·단점을 분석하고, 구성원 간 충분한 소통을 거친 후 조직개편을 추진하기 바란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전남도의회는 입장문에서 "전남도교육청이 마련한 조직개편안은 내부의 갈등과 반대, 부실한 의견수렴 등 추진과정에 문제가 많고, 시간을 다투는 시급한 사항이 아니다"면서 "일정기간 시범운영을 통해 센터 운영의 필요성을 확인하고 구성원 간 충분한 소통을 거친 후 조직개편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전남도의회 전경.


특히 전남도교육청이 ‘무상 교복’과 ‘무상 교과서’ 사업을 추진하면서 주민의 대표 기관인 전남도의회(교육위원회)와 협의를 거치지 않고 일방통행식으로 추진하는 사업들에 대하여 도민의 입장에서 이해하려고 노력했고, 해당 조례의 제정 및 개정을 해 줌으로써 제도적 뒷받침을 해 왔지만, 이번 조직개편안에 대해서만큼은 일방통행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제동을 건 것.

교육위원회는 "‘장석웅 교육감이 한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전남교육을 이루겠다고 했듯이, 이번 조직개편안을 제출하는 과정에서 표출되었던 구성원 간 불만과 불신을 털어내고, 전남교육가족 모두가 바라는 학교현장을 생각하는 진정한 조직개편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우승희 위원장은 “조직개편 논의에 휴지기를 줌으로써 전남교육가족 내부 갈등과 고조된 감정을 가라앉히고, 구성원의 충분한 소통을 거쳐, 원활하지 못했던 업무추진 과정 전반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인배 기자  namubug@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인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