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문화중심도시 2020 연차별 실시계획 마련
광주시, 문화중심도시 2020 연차별 실시계획 마련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8.11.28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역 아시아문화의 관문역 조성·예술관광 브랜드화 사업 등 신규 14건

광주비엔날레관 신축·첨단실감콘텐츠 제작 클러스터 조성 등 계속 31건

광주광역시는 28일 시청 3층 소회의실에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실시계획 심의위원회를 열고 2020 연차별 실시계획을 심의했다.

2020 연차별 실시계획은 올해 8월 확정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종합계획 2차 수정계획을 바탕으로 광주시가 해마다 수립하는 법정계획이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8월부터 지역 전문가와 시 관계자 등으로 연차별 실시계획 수립을 위한 추진단을 구성해 신규사업 14건, 계속사업 31건 등 총 45건의 사업을 2020년 실시계획(안)에 포함했다.

주요 신규사업은 ▲광주역 아시아문화의 관문역 조성 ▲사직국제문화교류타운 내 야외음악당 조성 ▲아시아 공동체 전승문화센터 설치 ▲국립현대미술관 광주관 건립 ▲문화빅데이터 기반 실감콘텐츠 활용 지원 ▲광주형 문화일자리 창출 융합콘텐츠 캠퍼스 운영 ▲한국문화기술연구원(CT) 연구원 설립 ▲예술관광 브랜드화 사업 ▲국립청소년문화예술센터 건립 ▲지역관광창작소(Welcome city tour lab) 조성 ▲아시아 줄 문화축제 등이다.

계속사업은 ▲광주비엔날레관 신축 ▲아시아문화예술 활성화 거점 프로그램 운영 ▲첨단실감콘텐츠 제작 클러스터 조성 ▲문화전당-월봉서원 연계 문화교류 구축 ▲문화전당 마실길 한바퀴 ▲광주 폴리 프로젝트 등이다.

이번 실시계획에는 새 정부 국정과제는 물론, 4차 산업혁명 등 변화된 문화환경을 반영하고 개발중심에서 문화적 재생중심으로 전환하는 등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광주다움의 회복을 위한 사업이 포함됐다.

특히,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5·18 광주정신 계승·발전을 위한 사업들도 계속사업으로 반영됐다.

심의된 실시계획은 11월 중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하며, 중앙부처 협의와 검토를 거친 후 내년 3월31일까지 승인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