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노동계, 제2차 원탁회의에서 '투자협약서' 검토
광주시-노동계, 제2차 원탁회의에서 '투자협약서' 검토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8.10.29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형일자리 모델 실현 위한 기초협약서 바탕

전문가 검토 투자 협약서(안) 수정·보완키로 

광주광역시는 지난 28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노동계, 전문가들과 함께한 제2차 원탁회의에서 투자협약서(안)을 광주형 일자리 모델 실현을 위한 기초협약서(’17.6.20)를 바탕으로, 전문가 검토 및 광주시-노동계 논의를 거쳐 수정·보완했다고 밝혔다.

또 투자유치 추진단에 시민대표로 광주광역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황현택 의원을 포함시키고, 공익전문가 1인은 제3차 회의에서 결정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광주형 일자리' 첫 원탁회의가 지난 25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 박남언 일자리경제실장, 박병규 전 광주시 경제부시장,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광주시청 제공


광주시는 제1차 회의에서 제시됐던 특수목적법인 설립, ‘자동차산업정책연구원’ 설립, 사회적 대화 활성화를 위한 체계 보강에 대해서도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원탁회의는 특수목적법인 설립 제안에 대해서는 신설법인 설립 예정 시기 등 사업추진 일정을 고려해 특수목적법인을 따로 설립하지 않고 광주시가 신설법인 설립과 관련된 제반사항을 수행해 나가기로 했다.

또 ‘자동차산업정책연구원’ 설립 필요성에 대해서는 참석자들 모두 깊이 공감했으며, 광주시가 필요성과 절차 등을 검토해 향후 중앙 정부와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어 사회적 대화 보강을 위해 제시된 ‘(가칭) 노정협의회’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광주시와 노동계는 공감의 뜻을 표했으며, 향후 추진 상황에 대해 공유해 나가기로 했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제2차 회의를 통해 노동계와 깊이 있는 소통이 이루어져 기쁘게 생각 한다”면서, “현대차·노동계와 대화를 계속 하면서, 양측이 모두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 방향으로 광주시가 신속하게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시는 현대차 투자유치 성공을 위해 현대차 협상(10월30일), 노동계는 운영위 개최(10월31일) 등을 통해 의견을 조율하고, 마지막 원탁회의는 10월31일 밤 8시30분에 개최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