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남도 전통술에 ‘술도깨비’ 선정
10월 남도 전통술에 ‘술도깨비’ 선정
  • 박인배 기자
  • 승인 2018.10.11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햅쌀로 빚어 가을에 가장 맛있는 프리미엄 생막걸리

전남도는 10월을 대표하는 남도 전통술로 장흥 안양주조2공장(대표 채창윤)의 ‘숲향벼꽃 술도깨비’를 선정했다.

‘숲향벼꽃 술도깨비’는 100% 국내산 찹쌀, 햅쌀, 헛개, 표고, 여주, 국화가 주원료다. 전통과 현대의 맛이 어우러져 신선하고 산뜻하며, 숙취가 없는 프리미엄 생막걸리다.

안양주조2공장은 집안 대대로 내려온 옛 전통 제조방식을 고수하고, 지역 특산품을 이용한 생약초 포제법 발효기술 등의 특허를 받아 현대화된 시설에서 생산해 국가 술 품질인증을 받은 업체다.

또한 2008년 농림부로부터 대한민국 남도 대표주로 선정됐고, 2010년 YTN ‘대한민국 명주 선정’ 편에 방송됐다. 2016년에는 중소기업청과 함께 발효약주(청화몽), 탁주(술도깨비)를 중국 및 동아시아에 수출했다.

술도깨비 막걸리는 25병 한 박스에 3만 5천 원, 누룩꽃(약주)은 1병에 2만 4천 원, 청화몽(약주)은 1병에 2만 5천 원으로 전화(061-862-8558)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