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용훈 광주환경공단이사장 ‘사임’
안용훈 광주환경공단이사장 ‘사임’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8.10.10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용훈 광주환경공단이사장은 잔여 임기 6개월 여를 앞두고 “오는 12월 이사장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안 이사장은 지난 2016년 6월 제7대 광주환경공단이사장에 취임했으며 임기(3년)는 2019년 6월까지로 민선 7기 들어 시 산하기관 대표가 자진사의를 표명하면서 민선6기에 선임됐던 다른 산하기관 임원들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안 이사장은 “2년 6개월 여 이사장직을 수행하면서 어려운 점도 많았지만 음식물․생활 쓰레기 등을 처리하는 혐오시설을 관리·운영하면서 생태와 문화가 한데 어우러진 광주천과 영산강을 만들기 위한 환경지킴이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했고 이에 대한 보람도 느꼈다”고 그 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그는 “민선7기 시정방침에 맞는 혁신적이고 능력 있는 분이 환경공단을 이끌어 주기 바라며 많은 분들이 도와주신 덕분에 이사장직을 무난하게 수행할 수 있었고 날로 심각해지는 환경오염과 기후변화에 대비해 미래 환경을 선도하는 공단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 향후 계획에 대해 그는 “우선은 이사장직의 무게를 내려놓고 생각해 봐야겠다면서 어디에 있든 광주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민선 7기의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