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20 화 14:21

광주in

HOME 문화·미디어 문화in 문화인
‘가을의 시인’ 다형 김현승을 만나다‘2018 다형문학잔치’15일 오웬기념각에서 개최

다형 김현승의 문학정신을 기려온 다형김현승시인기념사업회가 오는 15일 오후 2시 양림동 오웬기념각에서 ‘2018 다형문학잔치’를 펼친다.

광주광역시 · 광주문화재단의 지역문화예술육성지원사업에 선정된 이번 ‘2018 다형문학잔치’는 시화 전시, 시낭송회, 시음악콘서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디형 김현승 시인 시집전.


다형 시낭송회 회원들이 김승현 시인의 ‘옹호자의 노래’ 외 다수 작품을 낭송하면서 시인을 기릴 예정이며, 시화 전시와 김현승 시인의 일대기를 담은 영상물도 만나 볼 수 있다.

소프라노 홍선희, 사윤정 등으로 구성된 광주여성솔리스트앙상블은 부드럽고 아름다운 하모니와 파워풀한 보이스를 바탕으로 ‘가을의 기도’ 등의 작품을 시음악으로 선보인다.

또한 다형 김현승 시인의 시세계를 연구한 조선대 이동순 교수가 《김현승 시세계 연구》라는 제목으로 한국시문학사에 불후의 족적을 남긴 고인에 대한 연구 결과물을 선보이는 학술 발표회가 열린다.

사업회 관계자는 “이번 다형 문학잔치는 다형 김현승 시인의 아름다운 작품을 만끽하고, 더불어 그의 삶과 정신을 되새기는 자리가 될 것이다”고 전하며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출판 이후 오랜 세월동안 시중에서 찾아 볼 수 없는 다형 시집들과 시인이 6.25 전란 중에 광주에서 펴낸 전국의 유일 문예지《신문학》창간호(1951년 출판)를 선보일 예정으로 더욱 풍성한 행사가 되리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다형 김현승(1913~1975) 시인은 평양에서 태어나 일곱 살 때 목사인 아버지를 따라 광주 양림동에 정착했다.

그는 조선대 교수 등을 지내며 서정성이 우러나오는 주옥같은 시를 쏟아냈다. <가을의 기도>, <눈물>, <마지막 지상에서> 등이 대표작이며, 한국 문학사의 한 획을 그은 시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조현옥 편집위원  604338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옥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