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20 화 14:21

광주in

HOME 교육·인권 민권
시민단체, '조선대 공영형 사립대 전환' 서명 돌입"공영형 사립대 육성은 문재인 정부 핵심 교개혁 공약"
  • 학벌없는사회를위한광주시민모임
  • 승인 2018.09.12 17:12
  • 댓글 0

시민단체, 12일부터조선대학교에서서명운동돌입
"사립대학공공성확보는교육개혁의첫단추를꿰는일"


교육단체와 시민단체가 조선대학교 살리기에 나섰다. 살리기 핵심은 '공영형사립대로육성'한다는 것.

학벌없는사회를위한광주시민모임은 12일부터 조선대학교에서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공영형 사립대학을 위한 운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학벌없는사회는 지난 2012년부터 조선대의 공영형 사립대로 전환을 주장해왔다.

학벌없는사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공영형 사립대 육성은 사립대학 비중이 높은 한국의 대학의 공공성을 강화하여 사학비리를 근절하고교육개혁의범위를넓히기위한정책"이라고 강조했다.

또 "국공립대를하나의울타리로통합하고,공 공성이 강화된 사립대가 국공립 네트워크와 호환성을 갖게 되면, 결국 대한민국 대학체계를 종합대학,통합전문대학,독립사립대체계로개편할수있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이어 학벌없는사회는 "교육부의 최근 행태를 보면, 공약을 추진할 의지가 부족해 보이며, 기획재정부는교육부의계획이엉성하다며예산을전액삭감했다"며 "교육부는사업계획발표를늦추면서위공약을골자로하는교육개혁계획을수립조차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특히 "(교육부는)대학에 순위를 매겨 퇴출시키는 작업(대학역량평가)에 혈안이 되어 있고, 정부재정지원제한대학선정(이명박 정부), 대학구조개혁평가(박근혜 정부)때 하던 행태를 답습하면서 공영형사립대학정책의진정성과정당성을스스로깎아내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학벌없는사회는 "사립대학에서공공성을확보하는일은교육개혁의첫단추를꿰는일이며,는 사립에 대한 지원만큼 이사 임명권 등 공공의 개입을 보장받음으로써 사립대학 운영의 공공성확보,사학비리청산을위한교육개혁의시작"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영형 사립대학에 대한 큰 그림이 없이 대학역량을 평가하여 재정 불이익을 주는 방식으로 고등교육을 개혁하겠다는 일방적 발상은 결국 학벌 서열에서 뒤처지는 지방 사립대를 주저앉게 하는 일이 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학벌없는사회는 조선대학교학생과교직원,모든 시민단체,모든국민들의참여를바란다고 밝혔다.

학벌없는사회를위한광주시민모임  http://antihakbul.jinbo.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학벌없는사회를위한광주시민모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