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0 월 21:23

광주in

HOME 문화·미디어 문화in 문화인
광주 역사 인문학 투어버스 운행‘광주 100년 이야기’ 출발합니다... 송정역~ 양림동~ 5.18광장~ 문화전당~ 광천터미널~ 송정역

11일까지 시범 운영 마치고 17일부터 정식 운영
매주 금요일 야간 1회. 토요일 오전‧오후 2회 등 총 3회 운영

광주의 근현대 역사와 인문학의 이야기를 담은 테마형 시티투어버스가 ‘광주 100년 이야기’라는 주제로 17일부터 본격 운영된다.

광주 최초 기독교 근거지이자, 독립운동의 중심지인 양림동을 배경으로 하는 1930년 이야기, 5‧18민주광장과 옛 도청을 배경으로 민주화운동 등 아픈 현대사를 간직한 1980년 광주의 이야기,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배경으로 문화중심도시 광주를 꿈꾸는 2030년의 이야기 등을 폴과 나비 두 연기자가 출연해 설명과 연극 형식으로 진행한다.

광주역사 인문학 테마형 투어버스 모습.


투어 코스는 광주송정역에서 출발해 광천터미널을 거쳐 양림동과 5‧18광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다시 터미널을 거쳐 송정역에서 마무리되며, 매주 금요일 오후 야간투어 1회와 토요일 오전‧오후투어 2회 등 총 3회 운영된다. (투어 참가비 1만원)

참가비는 1만원이며, 홈페이지(www.gjcitytour.com)에서 사전 예약하거나 현장에서 구매하면 된다.

이번 테마형 시티투어는 지자체에서 처음 시도되는 현장형 공연투어로, 장소에 대한 단순한 설명에 그치기보다는 의미 있는 장소에서 연기자가 스토리를 연결한 공연을 진행하면서 프로그램을 이끌어가는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방식으로 운영된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도 새로운 운영방식에 높은 관심과 기대를 가지고 응원하고 있다.

올해 1월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자체 시티투어 지원 사업 공모’에 기획안을 제출해 3월에 지원 대상 도시로 최종 선정된 후 사업자 모집과 사업계획 보완, 한국관광공사의 컨설팅 등 과정을 거쳤다.

광주 남구 양림동 <양림쌀롱>의 나비와 폴의 공연.


본격 운영에 앞서 7월28일부터 8월11일까지 6회 시범운영했다. 8월11일에는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이 투어에 참여해 폭염에도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는 스태프들을 격려하고 투어 운영의 보완사항을 논의했다.

광주100년 이야기’ 투어 버스 운영이 안정화되는 9월중에 이용섭 시장 탑승 행사, 문체부·관광공사 등 유관기관의 팸투어도 진행할 예정이다.

조지연 기자  donghae112@naver.com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