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귀어․귀촌박람회서 차별화 홍보 펼쳐
전남도, 귀어․귀촌박람회서 차별화 홍보 펼쳐
  • 박인배 기자
  • 승인 2018.08.09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285가구 전국의 31% 전남 귀어 안착

전남도가 10일부터 3일간 서울 aT센터에서 ‘청년 어촌! 활력 바다!’를 주제로 열리는 ‘2018 귀어·귀촌 박람회’에 참가해 차별화된 지원시책과 성공사례 홍보에 나선다.

귀어·귀촌박람회는 예비 귀어인들에게 귀어 정보를 들려주고, 어업으로 인생 2막을 성공할 수 있다는 희망 메시지를 선포하기 위해 해양수산부가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어촌 살림을 책임지는 어촌계장으로부터 직접 어촌생활 노하우를 듣는 ‘어촌계장 어(漁)울림 토크쇼’, 귀어 전문가들의 특별강연, 기관표창 등 다채롭게 진행된다.

전남도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홍보 부스를 설치해 귀어․귀촌 상담, 수산물 판매, 수산물 시식회, 성공사례 홍보 등 도의 차별화된 귀어․귀촌 지원정책을 적극 홍보한다.

귀어․귀촌 활성화 우수사례 기관표창은 귀어를 희망하는 청년에게 김, 미역, 가리비 등 어장을 전국 최초로 제공한 고흥군이 받는다.

지난해 전남에 귀어한 가구는 285가구(가구원 418명)이는 전국의 31%를 차지하는 규모로, 어업소득이 상대적으로 높은 양식어장의 75%가 전남에 있고 신규 양식장을 개발해 귀어자에게 양식장 이용권을 우선 제공하는 등 유리한 어업기반 여건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