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7 금 16:14

광주in

HOME 교육·인권 민권
광주 남구 대지마을 현 모습 유지한다마을 통과하는 광주-완도 고속도 교량화하기로

장병완 의원, 주민불편 해소 위해 ‘국토부-기재부-도로공사-광주시’와 지속적 협의
권익위 조정 거쳐 8월말 경 주민과 도로공사 간 마을구간 교량화 최종 합의 예정


광주-완도고속도로 건설로 마을이 양분될 위기에 있었던 남구 대지마을이 온전한 모습으로 남게 됐다.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를 맡고 있는 장병완 의원(광주 동구남구갑, 정무위원회)은 남구 대촌동 대지마을을 지나는 광주-완도고속도로 일부 구간을 교량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장병완 의원이 광주 남구 대촌동 대지마을 현 모습대로 유지하기 위해 관련 기관들과 협의하고 있다. 대지마을은 광주- 완도 고속도로 통과 때문에 전통마을이 두동강 날 뻔 했다가 장 의원 등이 주민들의 민원을 수렴하여 교량화로 설계 변경을 추진 중이다. ⓒ장병완 의원 제공


장 의원은 고속도로 건설로 인해 마을분리, 소음, 사고위험 등 피해가 예상되는 대지마을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대지마을을 직접 방문해 주민들의 고충을 확인하고, 지난 1월 마을 주민과 도로공사, 기재부, 국토부, 광주시가 직접 만나 주민들의 애로사항과 요구내용을 청취하도록 했다.

지난 7월에는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을 면담해 공사비 증가로 난색을 표명하는 것을 끈질기게 설득하여 조속히 해결방안을 도출하도록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대지마을 주민들이 마을공동체를 유지할 수 있도록 △마을을 지나는 고속도로 구간 150m를 교량화하고, 소음피해를 줄이면서 조망권을 확보하기 위해 △투명방음벽을 설치하기로 했다. 또한 △고속도로 잔여지를 광주시와 도로공사가 분담해 매입하고, △마을 앞 시도(市道)인 포충로 확장을 위해 광주시가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다.

장병완 의원은 “국가기간 교통망 건설은 필수적이나, 고속도로 건설로 인해 마을공동체가 분리·고립돼서는 안 된다”며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재부, 국토부, 도로공사, 광주시 등 관계 기관과 끊임없이 소통한 결과 대지마을이 온전한 형태로 남게 되고, 마을 주변 고속도로 소음피해도 경감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지마을 분리를 막기 위해 주민들은 권익위에 민원을 접수했으며, 장병완 의원이 기재부, 국토부와 도로공사, 광주시를 만나 적극적 의지를 갖고 해결방안을 도출해 왔다.

이번 조치내용은 8월 말, 권익위 조정절차를 거쳐 대지마을 주민과 도로공사 간 최종합의될 예정이다.

조현옥 편집위원  604338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옥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